지난해 인천항 물동량, 수입 크게증가
상태바
지난해 인천항 물동량, 수입 크게증가
  • 신용수
  • 승인 2004.07.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무역항의 최대량을 소화, 평택항은 다소 감소

제작년 정체상태에 머물렀던 인천항의 물동량이 116백만톤(2002.10현재)을 기록하여 전년동기대비 16%가 증가하고, 전국 점유율 역시 13.7%에서 15.1%로 높아졌다. 
  
지난해(2002년 10월기준) 인천항의 물동량 증가율은 전국 무역항중 전국 점유율이 1%가넘는 항만중에서 최고이며, 구체적으로는 수출입물량 증가(26%)에 힘입은바 크다. 특히 수입물량은 57백만톤으로 비약적으로 증가(33%) 하였다.

지난해 10월까지 전국 물동량은 전년대비 5%증가(771백만톤), 수출입화물은 6.7%(540백만톤) 증가한 반면 인천항은 각각 16%, 26%증가함으로써 최근 인천항의 물량정체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청신호를 주고 있다.

더욱이 11월 전국통계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항의 11월누계 물동량은 137백만톤 (전년 동기 대비 25%증가)을 기록하여 지금까지 인천항 물동량 최고기록 123백만톤('97)을 갱신하였다. 

구체적으로 수출입화물은 82백만톤으로 37%증가, 연안화물은 55백만톤으로 10%증가하였으며 컨테이너의 경우 69만TEU를 처리하여 전년대비 17%증가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표. 내항의 최근 수년간 물동량 변화
------------------------------------------------------------
 2002년         2001년        2000년        1999년       1998년
------------------------------------------------------------
5,100만톤    3,700만톤    4,000만톤    3,900만톤    3,300만톤
------------------------------------------------------------
따라서 이 추세라면 연말에는 전년 120백만톤을 훨씬 초과하는 150백만톤( 25%증가 ) 처리가 예상되며, 이에따라 인천항의 전국 물동량 점유율 역시 높아질 전망이다. 

이러한 통계치는 개항이래 인천항 물동량 및 수출입화물량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인천항이 우리경제의 호불황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증가하는 물동량 처리를 통한 동북아 물류중심기지로 거듭나기위해 조속한 시설확충, 외항개발은 물론 항만당국과 인천시, 항만이용자, 항만종사자 모두가 힘을 결집해야할 시기임을 보여주고 있다.

참고로 평택항의 경우 32백만톤(10월 누계)으로 물동량 증가율은 2%이고, 전국점유율은 4.4%에서 4.2%로 전년보다 낮아졌다. 


신용수기자 systree@woodkorea.co.kr

신용수   systree@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