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사용료 2004년까지 80% 감면
상태바
광양항 사용료 2004년까지 80% 감면
  • 장민우
  • 승인 2004.07.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인도양 지역 목제품 수입로 기대

광양항에 대한 항만 사용료의 대폭 감면으로 중국 및 인도양변 국가로부터 목제품을 수입하는 업체들의 경제적 부담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2003년부터 정상 부과할 예정이던 전남 광양항 항만시설 사용료를 오는 2004년까지 80% 감면키로 했다고 지난 12월24일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 98년 개항한 광양항 컨테이너부두가 아직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당초에는 개항 5년째인 올해까지만 항만시설 사용료를 면제키로 돼 있었다.

여수해양청 관계자는 "광양항 항만시설 사용료는 2003년터 2년간 80% 감면하고 2005년 이후에는 항만 활성화 정도에 따라 결정키로 했다는 해양수산부의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광양항과 부산항 두 곳에 모두 기항하는 선박에 대해서는 부산항 항만시설 사용료도 같은 비율로 감면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항은 최근 수요가 부쩍 늘고있는 러시아산 목재 및 목제품의 수입으로 많은 물량이 유동되고 있는 항이다.

장민우기자 minu@woodkorea.co.kr

장민우   minu@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