加, 중국산 가구 반덤핑 가세할 듯
상태바
加, 중국산 가구 반덤핑 가세할 듯
  • 장민우
  • 승인 2004.07.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미국 상무부에서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국산 목재 침실가구에 198%의 높은 반덤핑 관세부과를 결정한데 대해 캐나다 가구업체에서도 캐나다 정부가 중국산 목재가구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아울러, 이번 미국 상무부의 반덤핑 결정과정에 있어서 미국 가구제조업체에 상당액의 법률비를 지원한 바 있는 캐나다 가구제조업체들의 대미 수출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반덤핑 조치건은 미국제조업체들의 대중국산 반덤핑 제소건중 가장 규모가 큰 사안이었는데 지난주 미상무의 예비판결 결과에 따라 대중국산 목재 가구에 대해 적게는 5%에서 최대 198%까지의 반덤핑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캐나다의 온타리오 가구제조업협회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미국의 판결은 캐나다 시장에서도 중국산이 제조원가 이하로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고 있다고 밝히며 두개의 다른 캐나다 가구제조협회와 공동으로 중국산 목재가구, 가구용 가죽원단 및 철제 식탁세트 품목의 반덤핑 제소가능 여부를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미상무부의 반덤핑 예비판정은 미국의 Bassett Furniture, La-Z-Boy 등 30여개 가구제조업체에서 최고 440%까지의 반덤핑 관세부과 제소를 심의한 결과인데 캐나다에서는 Durham Furniture, Shermag, Palliser Furniture 사 등이 미국업계의 로비를 지원했다. 
 

The Globe and Mail

 

장민우   minu@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