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개보수 시장 공략용 창호 출시
상태바
LG하우시스, 개보수 시장 공략용 창호 출시
  • 조서현 기자
  • 승인 2015.10.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주택 벽 두께 맞춰 15㎜ 더 얇은 창호 나온다

LG하우시스(대표 오장수)가 노후 주택에 최적화한 창호 ‘수퍼세이브 3’를 출시하며 개보수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하우시스는 지난달 21일 최근 지어진 건축물에 비해 벽 두께가 얇은 20년 이상된 노후 주택을 고려한 개보수 창호 시장 전략 제품 수퍼세이브 3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수퍼세이브 3는 LG하우시스가 올해 4월 선보인 ‘수퍼세이브 5’보다 창호 폭이 15㎜ 얇아 노후 주택에 적용시 시공 완성도를 높일 수 있으며, 가격도 약 20% 저렴해 소비자들의 비용 부담을 줄인 보급형 창호 제품이다.
20년 이상된 노후 주택의 벽 두께는 평균 100~120㎜로, 창호 폭이 125㎜(단창 기준)인 수퍼세이브 3와 비슷해 창 틀이 내·외부로 돌출되는 문제를 줄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중창 기준으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만족하는 고단열 성능을 갖춰 노후 주택의 에너지 효율성능 개선을 통한 냉·난방비 절감에도 효과적이다.
향후 LG하우시스는 노후 아파트를 찾아가 고단열 창호 제품을 알리는 ‘지인(Z:IN)이 찾아갑니다’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창호 교체 고객에게 최대 무이자로 고단열 창호를 제공하는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사업 홍보에도 힘써 개보수 시장에서 수퍼세이브 3 공급을 늘려갈 계획이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올해 안으로 최고급형인 7시리즈를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히고 수퍼세이브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창호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국내 주택 가운데 50%에 달하는 480만호가 지은 지 20년 이상된 노후 주택이기에 에너지 효율성능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번 신제품을 통해 노후 주택의 고단열 창호 보급률을 높여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조서현 기자   csh@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