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항로, 비정상적 운임 회복
상태바
동남아 항로, 비정상적 운임 회복
  • 윤선영
  • 승인 2016.12.2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 항로에 모처럼 훈풍이 불었다. 매달 운임인상(GRI) 실패로 고배를 마셨던 동남아 취항선사들은 11월 비정상적인 운임을 회복하는데 성공했다.
선사들은 10월 말 베트남 호찌민·하이퐁, 태국 방콕 수출항로를 대상으로 20피트 컨테이너(TEU)당 110~120달러의 GRI를 실시했다. 대부분의 선사들은 운임 인상분을 화주에게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적선사들의 화물 점유율이 90%를 넘어서는 하이퐁항로의 경우 바닥친 운임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선사들은 기세를 몰아 인도네시아(자카르타 수라바야) 항로에서도 운임 담금질에 나섰다. 11월 15일부로 A그룹인 고려해운 흥아해운 장금상선은 TEU당 150달러를, B그룹인 현대상선 남성해운 동진상선 동영해운 등은 140달러의 GRI를 각각 실시했다. 통상적으로 4분기에 물량이 증가하는 시기이지만, 올해 상승 폭은 더욱 가팔라 운임인상 성공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특히 물량 강세로 선복이 꽉꽉 들어차고 있는 점도 선사들의 GRI 시행에 힘을 불어넣어주고 있다. 취항선사 한 관계자는 “원부자재를 중심으로 물량이 증가한 덕에 소석률이 증가했다”라면서도 “삼국간 해상운임이 생각보다 받쳐주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올라간 운임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10월 동남아항로의 물동량은 1년 전과 비교해 상승곡선을 그렸다.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윤선영   sunny@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