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日, 도쿄 올림픽 앞두고 구설수 올라목재 조달과 제재·가공 비용 전부 각 지자체에게 부담 떠넘겨
  • 편슬기 기자
  • 승인 2017.09.12 17:30
  • 호수 556
  • 댓글 0

2020년에 개최되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서 선수촌 교류 시설에 쓰일 나무를 전국의 지자체로부터 공모하는 정책을 두고 인터넷에서 “전쟁 중의 ‘금속 강제징수’를 연상시킨다”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지자체에서 이벤트 성으로 계획된 프로젝트지만, 올림픽 개최 비용이 증가하면서 “부담을 올림픽 개최와는 상관없는 지방에 넘기려는 것인가” 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뜻밖의 반응에 도쿄 올림픽을 임업의 성장 산업화를 위한 전환점으로 삼으려 했던 임야청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각 지자체로부터 공모한 목재는 선수촌 교류 시설 ‘빌리지 플라자’와 각 국, 지역의 선수단이 이용하는 음식점이나 미디어 센터등의 건립에 사용된다. 조달하는 나무는 약 2,000 입방미터로 새롭게 건축될 국립 경기장에서 사용되는 목재의 양과 동일하며 2013년도에 일본이 재정비한 공공 건축물 목재 사용량의 30%에 해당한다.
아울러 기둥, 마루로 사용되는 부재를 전국의 지자체로부터 공모하는데, 모집 요강에 의하면 목재 조달과 제재 등의 가공과 운반비용 전부를 지자체가 부담하도록 돼 있다. 이에 대해 인터넷 상에서는 “개최 비용이 늘어나니 비용 절감을 위해 실시하려는 것인가”라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또한 대회 후 설계 단계부터에서 건축에 사용된 자재들을 재활용하기 쉽도록 만든 점에 대해서도 “대회가 끝난 이후의 목재 사용 방법에 대해서까지 제한을 두는 것이냐”라며 비판을 받고 있다

편슬기 기자  psk@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한목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