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남부지방청, 목재제품 11개 품목 전수 점검 실시유해물질 발생 위험 있는 11개 품목 전수 점검 조사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7.09.13 13:20
  • 호수 556
  • 댓글 1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이종건)은 목재제품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9월 28일까지 유해물질 발생 위험이 있는 목재제품 11개 품목에 대해 일제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단속대상 제품은 목재 플라스틱 복합재, 집성재, 합판, 파티클보드, 섬유판, 배향성 스트랜드보드, 목질 바닥재, 목재펠릿, 목재칩, 목재브리켓, 성형목탄 총 11개 품목이다. 최근 목재의 접착력을 높이기 위해 유해물질인 폼알데하이드를 다량 사용해 방출 기준량을 28일까지 유해물질 발생 위험이 있는 목재제품 11품목에 대해 일제 점검을 실시해 목재펠릿, 성형목탄 등 연료형 목재제품에 사용이 금지된 폐목재를 사용해 벤젠, 톨루엔 및 일산화탄소와 같은 유해가스가 발생하는 등의 사례가 있어 해당 제품을 생산·수입·유통하는 업체에 대해 전수 조사할 계획이다. 현재 남부지방산림청 관내에 위 11개 목재제품을 취급하는 업체는 제재업 39개 업체, 수입유통업 88개 업체가 등록돼 있다.
이번 단속은 품목별로 시료채취 후 폼알데하이드 방출량과 무기·무기금속 등 유해가스 방출량 항목에 대해 시험·분석 의뢰하며, 생산·수입량이 많고 유통 업체가 밀집된 지역은 관할 국유림관리소(영주, 영덕, 구미, 울진, 양산)와 지방청이 합동 단속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종건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인체에 유해한 불량 목재제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품질단속을 철저히 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고 건전한 목재제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명화 기자  lmh@woodkorea.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푸~~우 2017-09-18 15:52:17

    전수검사 참 좋은데 품질단속기준이 불합리한점이 있으니 그것이 문제지요..ㅜㅜ
    형평성과 누구나 단속기준이 합당하다고 생각할수 있어야 하는데 그냥 밀어부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군요.
    이런 문제점도 함께 기사에 반영해 주시면 감사하겠네요.   삭제

    한목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