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세계 종이 전문가 10년 만에 서울에서 모여
  • 이한솔 기자
  • 승인 2018.06.03 23:33
  • 호수 591
  • 댓글 0

펄프·제지기술 표준화 국제 총회 개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산림청,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허남용),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등과 공동 주최로 세계 종이, 판지 및 펄프 전문가 들이 모이는 국제표준화기구(ISO) 펄프·제지기술 위원회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5월 10일부터 9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이번 총회는 10년 만에 서울에서 열리는 것으로 30여 개국에서 약 80여 명의 종이 전문가가 방문해 그룹별 회의를 진행했다.
총회에서는 종이, 티슈 등 다양한 제지 제품의 물리적 특성 분석법과 셀룰로오스계 나노재료 관련 표준 시험방법 등이 논의됐으며, 세계 제지산업이 당면한 이슈인 친환경 생산 공정 및 재활용 시스템에 관한 논의도 함께 이뤄졌다.
 현재 국립산림과학원은 ‘범부처 참여형 국가 표준 운영 체계’ 도입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이관된 표준 426종의 관리 및 KS 인증 품목 30개에 대한 인증 업무 등을 전담하고 있다. 펄프·제지 분야의 경우 267건의 표준관리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진행해 온 연구결과를 국제 규격에 접목해 국제 표준을 개발하고 있다. 목재이용연구부 권진헌 부장은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표준화 활동을 적극 추진해 우리나라 펄프·제지업계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한솔 기자  han@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