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서원상협, 2개 회사로 계열 분리 완료… 독립 운영 체제 시작

서원상협·서원비에스티 독립 회사 전환, 외형 확장 본격화
목재 자재를 전문으로 공급하는 인천 서구 원창동의 서원상협이 2018년 7월 1일 계열 분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서원상협은 박인서 대표 체제였으나 7월 1일부터 △서원상협 주식회사(대표 조진호) △주식회사 서원비에스티(대표 연승호)로 분리됐다. 
서원상협 주식회사의 사업 내용은 아파트 건설업체에 목재 창호 납품, 설치 및 건조 제품을 판매하고, 주식회사 서원비에스티는 목재제품 가공, 판매 및 설치를 담당한다. 
서원상협은 계열 분리 이유로써 외형 확장으로 인해 관리 및 운영에 있어 분리 필요성이 대두됐고 지난 2년간 준비 작업을 거쳐 각각 독립적 운영 체제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 김포 공장에서는 서원상협의 목재문, 문틀 관련 제품에 집중해 생산하고, 데크재 등 목재제품의 가공은 기존 인천 서구 원창동 북항지역에 신규라인을 설치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존 서원상협을 이끌었던 박인서 대표는 위 2개 회사의 공동대표로서 사업 운영 제반 전체를 관장할 예정이다. 
서원상협 박인서 대표는 “서원상협이 외연을 확장하고 목재 공급 전문 회사이자, 제조 회사로서 전문성과 확장성을 위해 계열 분리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두 회사에 대해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현재 서원상협은 인천 서구 북항로 120번길 13-6에 신사옥을 마련하면서 목재 공급에 매진하고 있다. 

이명화 기자  lmh@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