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이건산업, 솔로몬산 ‘베니어’ 국내 첫 입항
  • 고주희 기자
  • 승인 2018.10.06 19:57
  • 호수 607
  • 댓글 0
9월 4일 인천항 베니어 입항식

목재 전문기업 이건산업이 해외 조림지에서 직접 키우고 가공한 베니어의 국내 도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안정적인 원자재 수급과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건산업은 남태평양 솔로몬제도의 뉴조지아섬에서 수확한 원목·베니어를 운송하는 선박이 인천에 첫 입항해 이를 기념한 입항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기업이 해외 조림사업을 통해 펄프용 목재칩을 국내로 반입한 경우는 있었으나 건축 자재용 베니어를 대량 선적해 국내에 들여온 경우는 처음이다.
그간 생산한 원목과 베니어는 연간 약 12만㎥ 규모로 수요가 높은 중국과 베트남 등에 수출해왔으며 이번에 인천항을 통해 반입한 베니어 약 5,070㎥, 원목 약 915㎥은 내수시장을 겨냥해 판매할 예정이다. 베니어는 나무를 얇게 깎아 가공한 것으로 마루용 합판을 포함해 각종 건설 현장에 쓰이는 합판의 원자재로 쓰인다.

솔로몬 베니어 생산 공장

특히 이건산업이 생산해 도입한 베니어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열대 지역에서 생산되는 단단하고 안정적인 품질의 남양재다. 최근 이상 기후로 인해 전 세계에 공급 물량이 감소하고 있고 환경 보호 기조에 따라 매년 생산량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로 지속적인 원자재 가격 상승이 예상되는 시장 상황에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건산업 관계자는 “이번 베니어 반입을 통해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뿐만 아니라 나무 식재부터 생산, 유통 및 가공 판매에 이르는 원스톱 생산 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 생산 가능한 조림목을 사용해 만든 고품질 베니어·합판을 국내외에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건산업은 1984년 솔로몬제도에 진출, 1996년 솔로몬제도 뉴조지아섬에 여의도의 90배에 달하는 2억7,000여만㎡(8,000만평)의 대규모 조림지를 조성하고 지속 생산 가능한 조림목을 사용한 고품질 원목을 해외 판매하고 있다.  

고주희 기자  webmaster@woodkorea.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산업#합판#베니어#솔로몬#인천

고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관 키워드 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