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2018 산림청 10대 뉴스 중 1위는 ‘북한 훼손 산림에서 발견한 희망’언론인·직원 대상 설문조사로 10대 뉴스 선정
가리왕산 스키장 전경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새해 맞이하기 전에 산림청이 배포한 보도자료 중 국민들의 관심과 지지를 많이 받은 뉴스인 ‘2018년 산림청 10대 뉴스’를 선정하여 지난 2018년을 돌아보았다.

10대 뉴스는 산림청이 2018년 한해 배포한 593건(12월 18일 기준)의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언론인, 산림청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했다.

선정된 뉴스로는 북한 산림에서 발견한 희망,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복원과 함께 지역 상생방안 찾아 나서, 아시아 최대 수목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3일 개원, 내 삶을 바꾸는 숲, 숲 속의 대한민국!, 아시아 녹화를 위한 10년의 노력,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설립으로 결실 맺다, 미세먼지, 도시숲으로 해결, 지역맞춤형 산림일자리 발굴·육성 본격 시동, 폭발 위험 없이 오래 쓰는 차세대 종이전지 핵심기술 개발, 인제국유림관리소·인제군과 ‘산림종합계획’ 공동수립 스마트한 산불재난관리로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개최 지원 등이 있다.

올해 김재현 산림청 청장이 북한을 방문해 훼손된 산림의 실태를 확인하고 복구에 대한 희망을 발견한 소식이 가장 중요한 뉴스로 선정됐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9·19 평양공동선언에 경제적 교류의 일환으로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바 있다.

또한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생태복원도 국민들의 꾸준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산림청은 ‘가리왕산 활강경기장의 전면복원은 협상 대상이 아닌 법적 의무사항’이라고 말하고 정선 지역 상생·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박현재 대변인은 “산림청 10대 뉴스 선정을 통해 올 한 해 산림 정책을 결산하고 국민관심과 정책성과가 컸던 이슈들을 정리할 수 있었다”라고 했으며 “2019년에는 국민에게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산림정책을 마련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경 기자  kjk@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