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2030년 최대 5,500억 원의 경제적 효과 기대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산주의 소득을 높이며, 산림경영활동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회라고 밝혔다.

정부는 작년 7월 국내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 산림흡수원을 새롭게 포함하고 국내 산림흡수원과 국외감축 등으로 2030년까지 국가 전체 온실가스 배출전망치(850.5백만 톤)의 4.5%인 38.3백만 톤을 감축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2030 대한민국 온실가스 감축 기본로드맵 수정안’을 의결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국내 산림의 온실가스 감축잠재량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현재와 같이 산림경영을 추진하고 목제품을 이용한다면 2030년 약 16백만 톤의 온실가스를 흡수할 것으로 전망, 추가적인 노력을 할 경우 약 6백만 톤의 온실가스를 더 흡수할 잠재력이 있다고 예측했다. 현재 수준의 산림 흡수량과 추가적인 노력에 의한 흡수량 모두를 국제 기후변화 협상에서 인정받는다면 총 22백만 톤의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하다. 이를 2018년 배출권 가격인 2~2.5만 원으로 환산해 가치를 평가하면 약 4,400억~5,5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얻는 것과 같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에 산림흡수원이 기여하기 위해 전체 산림의 67%를 차지하는 사유림 산주가 산림경영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정책 연구를 추진 중이다. 경제림육성단지 등을 활용한 규모화된 산림경영은 단위면적당 소요되는 비용을 줄여 감축 활동에 참여하는 산주나 기업의 수익성을 높일 수 있으며, 국가 전체적으로 경영되는 산림면적을 확대할 수 있다.

산림경영 활동은 경영 면적이 넓어질수록 단위 면적 당 경제성이 증가한다. 산림경영활동을 10ha로 규모 있게 추진할 경우 1ha 사업에 비해 단위 면적 당 비용은 83% 감소, 순수익은 79% 증가한다. 50ha 사업의 경우 단위 면적 당 비용은 85% 감소, 순수익은 81% 증가한다.

배재수 산림산업연구과장은 “앞으로 산림을 활용한 감축 활동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고 산주나 기업에게 적절한 경제적 보상을 제공함과 동시에 우리나라 산림 경영의 품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정책 연구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미지 기자  giveme@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립산림과학원#온실가스감축#산림흡수원#산림경영

김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관 키워드 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