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바스프 TPO 지붕막,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지붕 강화에 사용마모방지는 물론 열과 빛으로부터 지붕을 보호
(주)원풍의 열가소성 TPO 시트 지붕 방수재 슈퍼가드가 사용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의 폴리머 첨가제 패키지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지붕에 시공된 ㈜원풍의 열가소성 폴리올레핀(TPO) 시트 지붕 방수재 슈퍼가드에 사용됐다.

상업용 건물 등 다양한 건축물의 지붕재로 널리 활용되는 TPO 시트는 보다 친환경적인 고성능 방수재 대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티누빈 광안정제와 이가스탭 산화방지제로 구성된 바스프 첨가제 패키지는 지붕의 마모 및 손상은 물론 극심한 열과 빛으로 인한 분해로부터 보호한다.

패키지에 포함된 광안정제는 자외선으로부터 폴리머를 보호하는 자외선 흡수제와 광분해 반응 중 생성된 라디칼을 제거하는 바스프의 자체 NOR-HALS (hindered amine light stabilizer) 기술이 첨가됐다. 기존 HALS 제품에 비해 시스템 구성 요소 및 산성 환경 오염 물질과의 상호 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고 TPO 막 손상을 막는 데 도움을 준다.

열과 자외선 노출은 지붕막 수명에 가장 해로운 두 가지 요인으로, 제조사들은 TPO 막이 견뎌야 하는 최소한의 열과 자외선 노출량을 명시하는 TPO 지붕재 제조 관련 ASTM D6878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원풍은 바스프 폴리머 첨가제 기술을 활용해 경쟁사들보다 내후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최종 채택됐다.

바스프 아태지역 퍼포먼스 케미컬 사업 총괄 부문 헤르만 알트호프 사장은 “바스프의 폴리머 포뮬레이션 및 안정화를 통해 생산된 TPO 지붕막은 극한 기후 조건에서도 기능을 훌륭히 수행한다”며 “생산 비용을 절감하고 제품의 내구성을 향상시키며 원료 보존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원풍의 개발 담당 유보선 이사는 “바스프 기술을 적용해 솔루션을 개발했을 때, 타사 대비 가장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다”며 “폴리머의 내자외선 성능 확보가 가능해짐에 따라 고객들에게 더욱 내구성 있는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너지 성능을 고려하는 트렌드에 맞춰 건축업계에서는 건물 내부의 냉방 비용을 감소시키고 열 반사가 가능한 TPO 지붕 막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고정 기자  jko@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스프#TPO지붕막#인천국제공항#지붕재#방수재

icon연관 키워드 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