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에몬스가구, '생활을 바꾸는 만남' 컨셉 60여종 가구 선보여'워라밸' 문화 반영한 주거공간 제안
에몬스 디자이너가 대리점주에게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목재신문=김미지 기자] 에몬스가구가 3일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본사 및 전시장에서 ‘2019 F/W 신제품 품평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단순한 주거공간에서 벗어난 ‘집’을 새롭게 정의내리고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침대, 신소재 소파와 식탁 등 다양한 신제품들을 선보였다.

특히 웹슬립센서가 장착돼 사용자의 호흡, 심박수를 체크해 양질의 수면을 이루게 하는 ‘이모션 매트리스’가 이목을 끌었다.

모바일로 조명 등을 조절할 수 있는 침대도 참석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루아르’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조명의 조도와 색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침대다. 사용자의 수면을 인식해 자동으로 조명을 끄고 기상 시 컬러테라피 조명을 켜준다.

소비자 개개인의 취향을 고려한 커스터마이징 제품도 주목할만 하다. ‘헬렌20’은 사이즈, 컬러, 체대 등 원하는 디자인을 선택해 나만의 가구를 만들 수 있는 식탁이다. 상판 사이즈는 6인, 와이드 4인, 4인 총 3가지며 컬러는 화이트, 그레이, 베이지가 있다. 체대는 훈증원목, D그레이, L그레이, 황동 4가지 중 선택이 가능하다.

‘홈오피스족’을 위한 오피스가구 ‘두잇(DO it)’ 시리즈는 홈오피스는 물론 스터디룸, 스몰오피스까지 가능한 모듈 시스템의 가구다. 원하는 옵션을 선택해 간결하고 실용적으로 조합할 수 있으며 같은 형태의 모듈가구 ‘루이나’ 침실 시리즈와 호환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원목을 사용해 내추럴한 감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주니어 가구를 더욱 보강하기도 했다. 에몬스가구의 주니어 가구 라인은 E0등급을 받은 친환경 자재만을 사용해 만든다.

조성제 에몬스가구 사장은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고 워라밸 문화가 확산되면서 다양한 형태의 라이프스타일이 나오고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1인가구를 타겟으로한 제품과 커스터마이징 가구들을 많이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주거문화를 리드하는 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몬스가구는 신상품 품평회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은 제품만 시장에 출시한다.

김미지 기자  giveme@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몬스가구#원목가구#품평회#홈오피스족#커스터마이징#모션베드

김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관 키워드 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