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소비자연대 "5개 섬유유연제서 미세 플라스틱 검출"
상태바
녹색소비자연대 "5개 섬유유연제서 미세 플라스틱 검출"
  • 송한주 기자
  • 승인 2019.10.12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티티(KOTITI) 시험연구원 시험검사 결과. (자료=녹색소비자연대)

[한국목재신문=송한주 기자] 시중에서 판매되는 5개 섬유유연제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 성분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단체인 녹색소비자연대는 시중에 판매 중인 섬유유연제 12종에 대해 시험 검사를 한 결과 5종의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지난달 2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국가공인 시험검사기관인 코티티(KOTITI) 시험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했으며, 미세물질 성분 분석이 가능한 SEM(주사전자현미경), EDS(에너지분산형 분광분석기), FT-IR(적외선 분광분석기) 등을 이용해 이뤄졌다.

검사 결과, 피앤지의 ‘다우니 보타니스 코튼’ 등 3개 제품과 피죤의 '리치퍼퓸 로맨틱 플라워' 등 2개 제품에서 50㎛ 미만의 캡슐로 추정되는 구형(공 모양) 입자가 검출됐다. 

피앤지 3개 제품에서 검출된 물질은 멜라민 수지로 추정되는 미세 플라스틱이라고 녹색소비자연대는 설명했다. 피죤 2개 제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폴리아크릴레이트 계열로 추정됐다.

녹색소비자연대는 "미세 플라스틱에 오염된 어패류를 섭취할 경우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사실이 최근 국제적 연구를 통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송한주 기자   veryordinar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