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김상우·배원복 각자 대표체제로 변경
상태바
대림산업, 김상우·배원복 각자 대표체제로 변경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19.10.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대림산업이 김상우·박상신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김상우·배원복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16일 대림산업은 박상신 전 대표이사의 사임에 따라 이날 이사회 결의로 배원복 대표이사(경영지원본부장)를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배원복 신임 대표이사(출처=대림산업)

지난해 3월 말부터 1년 7개월간 김상우 대표와 각자 대표이사직을 수행한 박상신 주택사업본부장직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지만, 본부장 직함을 계속 유지한다.

배원복 신임 대표이사는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윤리경영 도입,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기업문화 조성,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한 신성장 동력 육성 등을 위해 강도 높은 경영혁신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대림산업은 설명했다.

한편, 배 신임 대표이사는 1984년 성균관대 기계공학과를 졸업 후 LG그룹에 입사, LG전자에서 상무를 거쳐 지난 2007∼2017년 부사장을 지냈다.

이어 지난해 3월 대림오토바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영입됐고, 올해 6월 대림산업의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