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프리바이오틱스 꾸준히 먹으면 다이어트 및 면역력도 높여
상태바
프로바이오틱스·프리바이오틱스 꾸준히 먹으면 다이어트 및 면역력도 높여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1.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최근 여러 가지 유산균이 관심을 받은 이후 다양한 종류의 유산균들이 사랑받고 있다.

그렇지만 해당 유산균이 살을 빼주는 것만으로 인기가 높아진 것은 옳지 않다.

장은 유산균이 있어서 사람의 면역력을 책임을 지고 있어서다.

그러므로 장은 우리 몸의 기능을 좌우하고 있는 것이다.

체중 감량에 이어 우리 몸을 만들어주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소개한다.프로바이오틱스 뜻은 장에 있는 미생물 중에서도 좋은 작용을 하는 유익균이다.

보통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를 같은 개념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유산균은 유익균·유해균을 의미하는 것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기능을 향상하고 장이 예민해지는 것을 방지한다.

하지만 한 가지만 먹을 경우 효과를 제대로 못 볼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만 섭취할 경우 위산 등의 소화액 때문에 제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프리바이오틱스를 동시에 먹는 것을 권장한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살리는 프리바이오틱스를 소개한다.프리바이오틱스는 일종의 식이섬유다.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 역할을 하며 대장을 건강하게 만들어서 유익균이 장 내 유해균을 제거하게 한다.

두 개를 동시에 먹을 경우 장 내 유익균이 위산 때문에 없어지지 않아서 대장 속에 잘 도달하게 된다.

그러므로 유산균을 섭취할 때 두 개를 동시에 섭취할 경우 내장지방 제거가 가능하다.

꾸준히 먹어주기만 해도 내장지방이 빠지고 내장지방이 없어지면서 허리 사이즈가 줄어든다.

이런 이유 때문에 프리바이오틱스가 내장지방 제거하는 방법과 허리둘레 줄이는 법으로 사랑받기도 했다.

한편 장 건강에도 관여해서 면역력 상승 효능이 있어서 천식 증상을 가라앉힌다.우선 식전에 미리 섭취하는 걸 권장한다.

식사하고 소화를 시키려고 담즙산 등의 소화액이 분비된다.

따라서 식후 먹게 되면 프리바이오틱스가 사멸되기 때문에 흡수가 안될수도 있다.

또 항생제를 복용할때 유산균을 먹으면 유산균이 없어질 수 있다.

항생제를 꼭 복용해야 하면 항생제를 먹고 시간이 지난 뒤 복용하는 것이 좋다.

프리바이오틱스 1일 권장 섭취량은 최대 2스푼이다.

과하게 먹으면 장 속의 유해균이 늘어난다.

장 속의 유해균이 늘어나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생긴다.

이에 설사, 복부팽창감 등의 부작용이 생긴다.

프리바이오틱스 영양제가 출시됐지만 음식에서도 발견 가능하다.

김치를 비롯한 발효음식이 그 예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