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높이는tip] 몸에 좋은 고구마도 과도하게 먹으면 부작용 생겨
상태바
[면역력높이는tip] 몸에 좋은 고구마도 과도하게 먹으면 부작용 생겨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1.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여름에서 가을로 가는 환절기에 비교적 체력이 좋지 못한 사람들은 병에 잘 노출돼있고 살빼는 것도 어렵다.

이때 면역력을 높여주는 식품을 먹어줘서 다이어트는 물론 건강까지 챙겨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식이요법 재료인 고구마는 많은 셀럽들이 애정하는 음식 중 하나다.

게다가 고구마의 제철은 8월에서 12월까지로 여름이 끝나고 겨울까지 먹으면 좋다.

이어 고구마는 몸에 좋은 영양분이 가득하고 적은양으로도 포만감이 있는 편이다.

고구마의 등장은 조선시대의 영조시대로 부터 시작됐다.

중·남아메리카가 원산지고 5월 쯤 파종한다. 

다이어터들이 체중감량 시 고구마를 먹는 이용하는 이유는 혈당을 서서히 올려 포만감을 유지시키는 것은 물론 식이섬유도 풍부해서 변비치료와 장의 원활한 운동을 도와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고구마는 항암효과가 있어서 각종 염증치료에 아주 좋은 음식이다.

고구마의 노란색을 내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자연 성분 중 가장 강력한 항산화제이기 때문이다.

이는 활성 산소의 작용을 억제한다.

그리고 베타카로틴은 몸속에서 비타민A로 변하는데, 비타민A는 면역력을 강하게 하는데 꼭 필요한 영양소다.

한편 고구마 칼로리는 100g 당 131kcal로 전해진다.

고구마가 아무리 다이어트와 건강에 좋더라도 과잉섭취하면 부작용을 불러일으킨다.

먼저 앞서 언급했듯이 고구마 칼로리는 또 고구마 칼로리는 100g 당 131kcal다.

이것은 열량이 비교적 높다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원인으로 야식으로 고구마를 먹으면 당축적 등 부작용이 생긴다.

너무 많이 먹지말자.

이외에 고구마는 옥살산 성분이 존재해 과다 섭취하는 경우 요로결석의 위험에 처할 수 있다.

그리고 고구마는 열량이 높은편이라 체중감소를 하려다가 도리어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