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암세포 전이속도와 알아채기 힘들어 '췌장암' 초기증상…원인과 치료법까지
상태바
빠른 암세포 전이속도와 알아채기 힘들어 '췌장암' 초기증상…원인과 치료법까지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1.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다양한 암이 있어 그 어떤 암이라도 발병해선 안되지만 수많은 암 종류 중 특히 췌장암은 두려움이 크다.

이는 췌장암 같은 경우 암 초기 때 발견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생존율이 낮은 편이기 때문이다.

췌장의 위치는 위 뒤, 몸 가운데다.

그리고 췌장은 췌관을 이용해 소화기관인 십이지장으로 췌액을 보내며 우리 몸의 호르몬을 혈관 내로 방출하기도 한다.

췌장암이란 췌장에 생긴 암세포로 이루어진 종괴를 말한다.

췌장암의 연령은 보통 35세에서 70세 사이에 생기며 5%의 생존률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초기증상이 명백한 다른 암과 달리 췌장암은 초기증상이 없는 편이라 암세포가 다른 곳으로 전이 전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 췌장암에 걸려서 완치를 하기 위해서 수술을 받으려면 환자 중에서도 20~25% 의 수치만 되며, 아예 절제술 마저 불가능한 환자가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최대 반년이라고 할 수 있다.

6개월 간은 췌장암 증상을 가라앉히고, 이 기간 중 수술을 받더라도 완치보다는 고통을 줄이기 위함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초기증상이 미미한 췌장암은 암이 발견됐을 땐 이미 늦을 수 있으니 췌장암의 초기증상과 치료법도 좋지만 예방을 해야한다.췌장암에 걸리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고, 다른 암에 비해 암으로 까지 발전하는 암 전 단계의 병변 역시 발견할 수 없어 발견하면 거의 진행이 됐다고 봐야한다.

그렇지만, 췌장암에 걸리게하는 위험한 요소들이 있긴 하다.

대부분 췌장암이 발생하기 쉬운 요인에는 흡연 경력과 45세 이상의 연령, 오래된 당뇨병 등이 영향을 미치고, 또는 만성 췌장염이나 소수는 유전질환에서 췌장암 발생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생존율이 낮은 암인 췌장암은 5년 생존율이 5% 이하로 완치가 좀 힘든 암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은 보통 췌장암은 암이 상당히 진전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췌장암 치료법은 병원에서 시행하는 수술 뿐이다.

수술 중에서도 완치를 위한다면 절제술을 받는데 완치를 하려면 암을 빠르게 발견해야 가능하다.

췌장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사생활을 바르게 잡아야하고 흡연 같은 경우 췌장암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금연은 필수다.

또 당뇨병을 가지고 있다면 췌장암 발병의 원인이 높아지니 자신이 당뇨병 환자라면 치료를 받고 건강한 식습관을 지녀야 한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