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봄’ 새로운 만남을 원한다면 합리적인 비용의 결혼정보업체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봄’ 새로운 만남을 원한다면 합리적인 비용의 결혼정보업체
  • 이지민 기자
  • 승인 2019.12.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을 통해 새출발을 하고자 하는 사람과 결혼이라는 인생에 큰 관문을 넘기기 위한 사람들은 모두 주목해야 할 곳이 있다. 바로 결혼정보업체 이다. 결혼 정보 업체는 새로운 만남뿐만 아니라 결혼이란 정의를 다시 매김할 수 있는 곳이다. 

각 다양한 층의 회원들을 보유하고 있고 회원마다 등급을 정해서 필요에 의한 만남과 원하는 만남으로 이어진 주선을 진행한다. 결혼 정보 회사는 꼼꼼히 따져보고 확인해야 할 몇까지 부분이 있다. 말로만 주선을 이어주는 것인지, 가격에 포함되어 있는 횟수가 정해져 있는지, 회원들의 전반적인 등급이나 주선을 해주는 회원이 어떠한 부분을 보고 주선해주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

신개념 매칭 서비스를 도입한 노블레스 봄은 더욱더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교사, 직업 군인 등 일반인부터 상류층까지 다양한 인맥을 만날 수 있는 있는 기회가 있다고 한다.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봄’에서는 전문직 종사자 의사, 변리사, 회계사를 비롯해서 벤처 기업의 CEO나 행시 및 외시 출신의 고위 공무원들이 다수 가입이 되어 있다. 이처럼 상류층에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등급표가 워낙 높은 편이기 때문에 자신의 인맥 주변에서 배우자를 물색하는 것이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상위15%에 해당하는 중상층들 회원의 수 또한 만만치 않다. 교사나 일반직 공무원처럼 인기 있는 직종을 비롯해서 금융권 애널리스트, 펀드매니저, 채권·주식 세일즈, 법조계 종사자 등이 주를 이룬다. 이처럼 직업군으로 등급표를 만들거나 추천을 하는 이유는 직업이라는 것이 우리 삶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이렇듯 꼼꼼히 따져보고 확인해야 할 부분이 있는 결혼정보회사 중 횟수 때우기가 아닌 회원 니즈에 맞춤 만남 주선을 진행하고, 상위 0.1%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어 상류층과의 만남도 가능한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봄’을 추천한다. 

‘노블레스 봄’ 은 신개념 매칭 서비스를 도입하여 일반인부터 상류층까지 넓은 인맥풀을 기반으로 각자 니즈에 알맞은 1:1 매칭을 진행함으로써 높은 성혼율을 보이고 있다. 여러 결혼정보회사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한 명실공히 노블레스 결혼정보 회사 중 최대, 최고의 인력풀을 갖춘 결혼정보 회사이다. 상위 15% 이상의 중상층부터 꼭지점까지 회원들이 가입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로도 불리운다.

여기서 부유층이나 특수층을 상대로 하는 직업적인 여자 중매쟁이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명문가 전문 마담뚜, 재력가 전문 마담뚜, 전문직 전문 마담뚜 등 어떤 분야 와도 연계가 가능한 특화된 매칭 서비스를 제공 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다양한 회원층이 가입되어 있고, 법조계 종사자, 전문직, 기독교 등 여러 분야를 전문적으로 주선해주기 때문에 이미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봄’은 정확한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입소문이 났다. 

‘노블레스 봄’ 김경애 대표는 결혼은 당장 눈 앞에 보이는 만남에 만족하여 서둘러 하는 결혼은 이혼율이 상당히 높기에 성격과 생활 패턴, 종교까지 꼼꼼히 따져보고 회원과 잘 맞는지 확인하여 주선을 하기 때문에 성혼율이 높고 이혼율이 낮다고 한다. 지금 당장은 좋더라도 결혼은 현실을 바라보고 미래를 봐야하기 때문이다. ‘노블레스 봄’ 결혼정보업체는 10년 배테랑 커플매니저들이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결혼을 걱정 하는 누구라도 상담문의를 통해 현실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봄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위치해있으며 현재 예약을 원할 경우, 대표번호로 전화를 하거나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이에 대한 결혼정보회사 비용 등 상담과 예약 등을 진행할 수 있다고 한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