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도 좋고 영양도 가득한 겨울철 대표 음식 '과메기'
상태바
맛도 좋고 영양도 가득한 겨울철 대표 음식 '과메기'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2.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크라우드픽)

기온이 떨어지면서 별미 과메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과메기는 맛도 좋고 영양도 가득한 겨울철 대표 음식으로 꼽힌다.

과메기는 비록 매니아층이 즐기는 음식이지만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겨울철에 먹는 필수 음식이다.이 과메기라는 말은 관목에서 전해진다.

과메기가 많이 나는 구룡포 같은 경우 목을 사투리로 '메기'라고 부른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을 가르켜 관메기라고 알려졌다가 과메기로 바뀌었다.처음에는 관메기로 불리다 과메기로 바뀌었다.

과메기는 11월부터 다음 2월까지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과메기는 어떻게 만드냐 하면 우선 꽁치 및 청어를 차가운 바람에 얼렸다 말렸다를 반복해 완전히 완전히 건조시킨 포항의 음식이다.

그러나 60년대가 지나고 청어가 동해안에서 많이 잡히지 않아 요즘을 거의 꽁치로 만든다고 봐야한다.겨울철 별미 과메기는 다양한 효능이 있다.

과메기는 우선 비타민D 및 칼슘이 풍부해서 성장발달에 영향을 미친다.

또한 오메가3도 가득해 성인병을 막아주는 것은 물론이고 혈관에도 도움을 준다고 전해졌다.

아울러 과메기에는 아스파라긴산을 가득 함유하고 있어 신진대사를 높이며 피로 해소와 숙취해소, 간세포 보호에 도움을 준다.

그리고 과메기는 심혈관질환과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노화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그리고 과메기 칼로리는 100g 당 178kcal로 비교적 낮은 편이며 고담백 저열량식품이라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며 근력을 키우는 데도 좋은 식품이다.아무리 맛있다고 소문난 과메기라도 잘 선택해야 맛 좋은 과메기를 섭취할 수 있다.

먼저 과메기는 큼지막한 것이 맛있다.

여기에 색은 검은 빛이 나며 적당하게 잘 건조된 것이 좋다.

구입한 과메기는 빨리 섭취해 없애야 하지만 만약게 과메기가 남았다면 한두 달 냉동보관이 가능하다.

하지만 오래두면 신선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빨리 섭취하는 게 좋다.

과메기 보관법은 신문지에 싸서 냉동실에 넣으면 된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