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증 의심되면 바로 치료해야 만성으로 발전 안해… 증상 나아지는 것들 추천
상태바
이석증 의심되면 바로 치료해야 만성으로 발전 안해… 증상 나아지는 것들 추천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2.08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요즘 이석증 증상이 있어 정신이 멍한 환자들이 병원을 찾는다. 귀에서 돌이 있는듯한 이석증이 발생하면 속이 울렁거리는 증상 때문에 힘들어진다. 이석증이 발생하면 속이 울렁거리거나 토가 나올수도 있지만 귀에서 통증이 있는 등 귀 관련 증상은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어지러움이 발생하게 될 경우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병원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귀는 예민한 곳이라서 치료를 할 때 잘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석증 원인

이석증에 걸리는 원인은 다양한 질병에 있다. 칼슘대사 장애, 노화, 바이러스가 침투해서 칼슘 결정체인 이석이 탈락해서 세빈고리관으로 가면 머리가 어지럽게 되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가 발생해 컨디션이 떨어지면 이석증 및 어지럼증의 원인이 된다. 만약 중이염을 비롯해서 메니에르병, 돌발성 난청 등 병으로 고생했다면 이석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혹시 나도 이석증일까?

이석증이 생기면 침대에 누웠을 때나 특정 방향으로 머리를 돌리면 어지럼증이 발생한다. 고개를 틀 때 갑자기 머리가 핑핑 도는 듯한 멀미를 느끼게 되는 것이다. 해당 증상은 10초 정도 있다가 없어지게 된다. 더 진행되면 소화가 안되거나 구토를 할 수 있다. 이석증을 한 번 앓으면 만성 이석증으로 변질할 수 있다. 이석증이 지속적으로 생기면서 진정기능이 낮아지면 어지럼증이 계속된다. 증상이 심한 것은 아니지만 흔들거리고 휘청거리는 증상이 잔잔하게 나타난다. 또한 정신이 맑지 않은 상태가 지속될 수 있다.

이석증 자가치료에 좋은 것들

몸 속 독소를 배출하는 국화차를 마시면 열을 낮추는 효능이 있다. 또 이석증으로 생긴 어지럼증을 없앨 수 있다. 혈액순환에 좋은 구기자는 열을 내리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다. 게다가 어지러움도 없애준다. 한편 콩은 사포닌이 풍부해 면역력을 높일 수 있고 이석증 완화 효능도 있다. 하지만 이석증을 없애려고 콩을 먹을 경우 꾸준한 섭취가 중요하고 숙성한 콩은 더 도움이 된다. 매실은 피토케미컬 성분이 들어있는데 피토케미컬이 이석증을 완화시켜준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