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적극적인 여성도 매력이 있다"
상태바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적극적인 여성도 매력이 있다"
  • 송한주 기자
  • 승인 2019.12.12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한국목재신문=송한주 기자] 공유가 연기자 공유가 아닌 인간 공유로서의 고민과 꿈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이동욱의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공유에게 의미 있는 시기들을 언급했다.

먼저 이동욱은 "배우의 삶도 중요하지만 인간 공지철의 삶 중요하다"며 그의 행복한 순간을 물었다. 공유는 "난 스포츠 좋아하는 아저씨"라면서 "좋아하는 팀 경기매치가 행복한 낙이다, 경기장 직관하는 순간 심장이 터질 것 같다"고 말했다.

공유가 추천하는 영화를 물었다. 공유는 "좋아하는 배우는, 영화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그가 찍은 'HER' 그리고 '문라이트' 도 좋아한다"면서 "소외된 자들 얘기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 '그랜 토리노'도 좋아한다면서 "그 배우처럼 멋지게 늙었으면 좋겠다"며 소망을 전했다.

공유는 "다시 태어나면 뮤지션, 싱어송 라이터가 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공유는 "다시 태어나면 내 얘기를 하는 뮤지션으로 살아보고 싶다"며 발라드 장르를 좋아한다고 했다. 특히 김동률과 유재하 노래를 좋아한다면서 노래가 흘러나오자 첫사랑을 떠올리는 듯한 눈빛이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이날 장도연은 이성의 어떤 모습에 매력을 느끼는지 물었다. 공유는 "적극적인 여성도 매력이 있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면서 "청혼은 꼭 남자가 먼저 하라는 법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공유는 "아직 결혼 생각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송한주 기자   veryordinar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