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복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할까?…발치후 피해야 할 것까지 "침뱉기 금지"
상태바
매복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할까?…발치후 피해야 할 것까지 "침뱉기 금지"
  • 강이태 기자
  • 승인 2019.12.1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사랑니는 어금니 중에서 제일 뒤쪽에 위치한 치아다. 제일 늦게 올라오는 치아여서 막니라는 이름도 있으며, 어금니 사이에 제일 끝인 세 번째에 있어 제3대구치란 이름을 가지고 있다. 사랑니는 칫솔질을 하기 어려운 가장 안쪽에 있기 때문에 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뽑는 사람도 많다. 그리고 기운 상태로 자랄 때가 많아 발치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발치 후 주의사항을 잘 지켜야 빨리 아문다.

매복사랑니란? '관리 어려워'

매복사랑니란 잇몸 밑에 자리잡은 사랑니다. 매복사랑니가 자라는 원인은 정확한 원인을 알 순 없지만 인간이 진화하면서 필요에 따라 아랫턱이 축소되면서 사랑니까지 온전하게 자라나지 자라나지 못하게 됐다는 의견이 많다. 매복사랑니는 잇몸 밑에서 앞 쪽의 치아를 밀어내 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부기와 염증을 불러올 수도 있다. 우치가 생기면 주변까지 영향이 갈 수도 있기 때문에 빠른 관리가 필요하다.

▲(출처=픽사베이)

매복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수술부위 감염 조심'

사랑니를 발치하고 1시간 정도는 솜을 물어 수술부위를 지혈해주는 것이 좋다. 지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상처 회복이 느려지고 감염의 위험이 높아진다. 발치 후 피가 멈추면 식사를 할 수 있는데, 뜨겁거나 차가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유동식을 먹는 것을 추천한다. 수술부위의 감염을 막기 위해 청결에 신경써야 하며 빨대를 사용해 음료를 마시거나 침을 뱉는 행위는 일주일간 하지 말아야 한다. 빨대사용이나 침 뱉기는 압력이 가해져 봉합부위가 터져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