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퇴임...“산림분야‧미래세대 전진 위해 새로운 도전할 것” 
상태바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퇴임...“산림분야‧미래세대 전진 위해 새로운 도전할 것” 
  • 김미지 기자
  • 승인 2019.12.1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김미지 기자] 산림조합중앙회는 지난 18일 이석형 회장의 퇴임식을 진행했다.

이석형 회장은 2014년 일반 조합원 출신 최초로 산림조합중앙회장에 선출, 2018년 재선에 성공했다.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4년 연속 흑자경영 달성, 상호금융 여수신규모 61천억 원에서 12조 원으로 증대하는 등 안정적인 경영여건을 확립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재임기간 동안 산주와 임업인이 안정적으로 산림을 경영할 수 있도록 산림경영지도 체계를 개선했고, 회원조합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위탁형 대리경영사업의 정착, 조합원 육성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쳤다. 산주·임업인·조합원의 권익신장과 산림경영 핵심기관으로서의 산림조합의 역할을 재정립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석형 회장은 퇴임식에서 산림조합중앙회장으로 당선된 날부터 오늘까지 오로지 산림조합의 발전과 산림사업 활성화를 통한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일해왔다고 자부한다산림조합 임직원이 수처작주의 정신으로 산주와 임업인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조직이 될 수 있도록 각자 맡은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산림조합중앙회는 조만간 이사회를 개최해 선거일을 결정한 후 차기 중앙회를 이끌어 갈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회장 선출 시까지는 소기홍 부회장이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

김미지 기자   giveme@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