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가산림문화자산 신규 지정
상태바
산림청, 국가산림문화자산 신규 지정
  • 김현우 기자
  • 승인 2019.12.2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 황토구미, 봉화 우구치 철쭉 등 산림문화 가치 높은 14개소 지정

[한국목재신문=김현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산림의 생태·경관·정서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높은 산림자원을 찾아 매년 국가 산림문화 자산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울릉도 황토구미, 봉화 우구치 철쭉, 하동 화개 벚꽃길 등 14개소를 신규 지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숲, 나무, 자연물, 유적지 등을 대상으로 산림문화 가치를 조사·평가해 지정한다. 산림청은 이번에 지정한 14개소를 포함한 총 60개소의 국가산림문화자산을 관리하게 된다.

이번에 지정한 국가산림문화자산 중 ‘울릉도 황토구미’는 조선 초기부터 이곳의 황토를 임금에게 진상했다고 알려져 있으며 ‘봉화 우구치 철쭉’은 옥석산 정상 부근에 형성된 철쭉군락지로 생태·경관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하동 화개 벚꽃길’은 고목으로 이루어진 벚나무 가로수길로 심미·경관적으로 우수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선정됐다.

하동벚꽃길
하동벚꽃길

산림청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산림문화자산을 발굴하고 보존해 국토의 63%를 차지하는 우리의 숲에 얽혀있는 유·무형 산림가치를 찾아내 국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산림청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은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돼 형성된 숲과 나무, 이야기 등 유·무형의 산림문화 자산을 지속적으로 찾고 보존해 산림문화 가치에 대한 관심과 활용도를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hyun-wood@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