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박진규 에넥스 회장, 2020년 ‘견고한 사업구조 확립’ 강조
상태바
[신년사] 박진규 에넥스 회장, 2020년 ‘견고한 사업구조 확립’ 강조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0.01.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에넥스(대표 박진규)는 2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가졌다. 이날 박진규 회장은 “레이스가 앞둔 선수가 신발끈을 동여매듯, 새로운 마음가짐과 치밀한 전략으로 2020년 새해를 맞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2020년 경영 방침을 밝히며 ▲과감한 혁신을 통한 견고한 사업구조 확립 ▲원가 및 비용 절감을 통한 수익 극대화 ▲핵심 전략 사업의 R&D 역량 강화 ▲고객 서비스 체계 정비를 통한 브랜드 경쟁력 강화 등을 꼽았다.

박진규 회장(출처=에넥스)
박진규 회장(출처=에넥스)

그는 “성장을 저해하는 묵은 관습과 고정된 사고방식은 새로운 것으로 채워야 한다”며 “제조 공정에서부터 서비스, 업무방식, 조직문화 등 전 분야에 걸쳐 과감한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회장은 “사활을 걸어야 할 부분은 수익성”이라면서 “불필요한 비용을 찾아 없애고 비용 절감에 대한 의식을 항시 갖추어 이익 창출에 기여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고객의 니즈가 점점 다양화되고 1인 가구, 반려동물 등 새로운 수요가 부각되면서 지속적이고 차별화된 신제품 개발에 대한 R&D 역량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전 사원은 판매요원이자 A/S 요원이며, 업무 프로세스 곳곳에 ‘고객 감동’이라는 가치가 녹아 든다면 그 감동은 반드시 고객에게 전달될 것”이라 말했다.

끝으로 박 회장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 길을 개척한다’는 뜻의 ‘극세척도(克世拓道)‘를 인용하며 "당장은 힘들고 어렵겠지만 이 시기를 잘 참고 견뎌내면 마침내 희망찬 미래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