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연애 시작이 어려운 이유는?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듀오, 연애 시작이 어려운 이유는?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0.01.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이사 박수경)가 지난 12월 20일부터 1월 2일까지 미혼남녀 총 470명(남 233명, 여 237명)을 대상으로 ‘연애 시작이 어려운 이유’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10명 중 8명(81.3%)은 연애를 시작하기 어렵다고 느낀 적이 있었다.

연애를 시작하기 어렵다고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혼자가 편해서’(20.9%)였다. 이후 답변은 성별에 따라 갈렸다.

‘혼자가 편해서’(남 19.3%, 여 22.4%)에 이어 남성은 ‘금전적 문제’(18.0%), ‘이성과의 만남 기회 부족’(14.6%)을 연애 시작이 어려운 이유로 들었다. 반면에 여성은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소모적이어서’(15.2%), ‘이전 연애의 좋지 않은 기억’(12.2%) 순으로 답해 견해 차를 보였다.

남녀는 연애를 시작하기 어려워하는 사람에 대해 ‘어떤 마음과 상황인지 알아서 이해된다’(51.1%)고 답했다. ‘연애를 쉽게 시작하는 것 같지 않아 진중해 보인다’(16.2%), ‘별 것도 아닌 걸로 고민하는 것 같아 답답해 보인다’(11.9%)는 의견도 있었다.

연애 필요성에 대한 찬반 의견은 팽팽하게 나뉘었다. 미혼남녀의 절반 이상(52.1%)은 연애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 않아도 된다’(47.9%)는 답변과는 불과 4.2% 차이였다. 연애 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54.1%)이 여성(50.2%)보다 다소 높았다. 여성의 경우, 연애를 ‘해야 한다’와 ‘하지 않아도 된다’는 답변이 각각 50.2%, 49.8%로 집계돼 매우 근소한 차로 연애를 해야 한다는 답변이 앞섰다.

한편,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가 연애하고 싶은 순간 1위는 ‘내 편이 있으면 좋겠다고 느낄 때’(39.4%)가 차지했다. 이어서 ‘문득 혼자라는 생각에 외로울 때’(21.1%)가 2위, ‘꿈꾸던 이상형을 만났을 때’(10.6%)가 3위였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이유민 사원은 “요즘 연애를 포기하는 청년들이 하나 둘씩 늘어가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대한민국 모든 청년들이 연애와 결혼을 통해 힘들고 외로운 순간에 혼자가 아닌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