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예방] 심폐소생술 잘 배워두면 한 생명 살릴 수 있어… 자격증의 종류와 취득하는 법
상태바
[안전사고예방] 심폐소생술 잘 배워두면 한 생명 살릴 수 있어… 자격증의 종류와 취득하는 법
  • 강이태 기자
  • 승인 2020.01.1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크라우드픽)

심폐소생술이란 정지된 심장을 대신해서 흉부를 누르면서 피가 뇌와 심장까지 가게 하는 응급처치의 방법 중 하나다.

실생활에서 쓰기 좋아서 가끔 학교에서 심폐소생술을 가르치곤 한다.

하지만 생명과 어떻게 관련있는지 아는 경우는 적다.

심장이 움직이지 않을 때 5분 안으로 아무런 조치가 없으면 뇌가 손상되기 때문에 생명과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다.

실제로 초기 응급처치로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우선 쓰러진 환자의 반응부터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어깨를 툭툭 쳐보면서 의식을 확인하고 의식이 없을 경우 119에 전화를 해 신고한다.

119에 신고하고 흉부와 안면을 약 10초동안 본 다음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적이면 심폐소생술을 준비해야 한다.

심폐소생술의 방법은 가슴압박과 기도 개방, 인공호흡의 순서로 진행된다.

가슴을 압박하는 것은 깍지 낀 손의 손바닥을 이용해 환자의 가슴뼈 아래 부분을 30번 압박하는 것이다.

눌러줘야 하는 깊이는 5cm며 압박 속도는 분당 100~200회다.

가슴압박이 끝나면 인공호흡을 하기위해 환자의 머리를 젖힌 후 턱을 들어올려서 기도를 개방해준다. 환자의 기도를 개방하고 나서 코를 막은 다음 입을 환자의 입에 붙여준다.

그 다음 환자의 가슴이 올라갈때까지 약 1초간 숨을 내쉬어야 한다.

구조대 도착 전까지 가슴압박 및 인공호흡을 계속해야 하며 만약 호흡이 돌아왔으면 옆으로 돌려서 눕혀줘야 한다.

이는 환자의 기도가 막히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심폐소생술 라이센스는 BLS와 KALS, ACLS 총 세 개가 있다.

BLS같은 경우 Basic Line Support의 약자고 미국 심장협회가 주관한다.

따라서 한국을 넘어서 외국에서도 인정하는 자격증이다.

또한 KALS는 Korean Advaced Life Support 의 약자고 주관하는 곳은 한국이다.

다른 말로 한국전문소생술이라고도 불린다.

또한 ACLS란 Advanced Cardiac Life Support 를 줄인 것이고 전문심장소생술이라고도 한다.

기본소생술과 더불어 의료종사자가 시행하는 구명조치다.

BLS, KALS에 비해서 전문적인 시험이고 난이도가 제일 높다.심폐소생술 자격증 따는 법은 금방 따라할 수 있다.

우선 대한심폐소생협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가입부터 해야한다.

이후 의료인과 일반인 과정 중에 선택하고 자신이 갈 수 있는 날을 고르면 된다.

신청이 잘 확인되고 나면 교육받는 날 8시에 심폐소생술을 배우면 된다.

가져가야 할 준비물은 머리끈, 볼펜, 공책, 교재다.

교육 완료 후 실기, 필기 시험을 치루는데 필기시험의 합격 기준은 25문제 중에서 4개 이하를 틀려야 한다.

19개를 맞혔을 경우 재시험 응시가 가능하지만 문제 18개부터는 교육을 다시 들어야 한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