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씨엔 마케팅’, ‘엔피씨컴퍼니’, MCN회사 촉망받는기업 1위 선정.
상태바
‘엠씨엔 마케팅’, ‘엔피씨컴퍼니’, MCN회사 촉망받는기업 1위 선정.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0.01.1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최근 기업들이 선호하는 마케팅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기존의 온·오프라인 채널이 아닌 그 외의 경로를 이용하는 마케팅인데, 바로 유튜브마케팅과 인플루언서마케팅이다. 

현대는 다양한 정보를 다량으로 찾을 수 있고, 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은 자신이 사고자 하는 제품의 정보에 대해서도 더 꼼꼼하게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허위광고와 자신이 필요한 제품의 정보를 구분하면서 기업은 광고를 할 때 더욱 까다로워진 것이다.

유튜브, 혹은 유튜버에 대해서는 익숙하지만, 인플루언서라는 단어가 생소할 수 있다. 인플루언서는 SNS나 온라인 영상 스트리밍 채널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이다. 특히, 인플루언서의 경우는 SNS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면서 사진이나 짧은 글을 통해 브랜드와 제품 홍보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었다.

해서 기업이 찾은 마케팅이 바로 인플루언서마케팅이다. 최근 인플루언서의 SNS를 보고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추세로 기업들 또한 인플루언서와 협업하거나 광고모델로 발탁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인플루언서마케팅의 장점은 자신과 같은 소비자 입장에서 제품의 사용 후기나 제품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신뢰가 되어 구매로 쉽게 이어지는 점이다. 

이때, 엔피씨컴퍼니가 mcn회사 파트너사의 케어와 빠른 성장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기업이 SNS 시장과 온라인 영상 스트리밍 채널의 영향력을 크게 인지하게 되면서 많은 사람이 인플루언서를 자청하며 온라인 영상 채널에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채널 가운데서 소비자의 눈에 띄는 것은 어렵다. 또 방송 컨셉, 콘텐츠 기획, 수익 활동 등 많은 것을 혼자서 진행해야 하므로 난관에 부딪히기도 한다.

mcn마케팅 NPC 관계자는 “많은 활동을 하는 인플루언서, 크리에이터 파트너와 마케팅 협력을 맺고 그들의 다양한 활동과 콘텐츠를 관리하고 지원하고 있다. 새로운 인플루언서를 발굴하고 육성해 활동을 시작하려는 분들에게 길을 열어드리고자 한다”며 “새로운 마케팅 방식과 광고모델을 찾는 광고주에게는 제품과 이미지에 맞는 인플루언서를 매칭시켜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엔피씨컴퍼니는 2019년 하반기에 스타트업한 회사지만 스타트업 직후 2020년 초반기 촉망받는 마케팅 기업 1위로 빠르게 성장하며, 현재까지도 많은 파트너사와 마케팅 협력을 맺고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어 "NPC만의 브랜드 맞춤 컨설팅으로 회사와 개인의 1:1 단독 계약을 통해 신뢰와 책임감을 갖고 마케팅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누구에게나 획일화된 마케팅이 아닌 고객사 하나하나에 맞춘 맞춤 마케팅 컨설팅을 제공한다. 고객사의 브랜드, 이미지, 가지고 있는 컨셉과 타겟층이 다르기에 고객사 미팅과 브랜드 분석을 통해 광고주의 니즈를 정확하게 파악한 후 그에 맞는 캠페인을 추천해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법인 shone의 자회사 엔피씨컴퍼니의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