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공사‧하자 없는 아파트 위한 합동 특별점검
상태바
부실공사‧하자 없는 아파트 위한 합동 특별점검
  • 윤형운 기자
  • 승인 2020.02.0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 현장 12곳서 32건 위반사항 적발…벌점․과태료 부과 등 엄중 조치
국토부, 2020년에도 합동 특별점검 지속 실시…양질의 주택 공급

[한국목재신문=윤형운 기자] 정부가 아파트 부실공사를 방지하고 하자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실시한 특별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유관기관과 합동 특별점검반을 구성하고 공정이 50% 정도 진행된 12개 아파트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32건(벌점 11점, 과태료 부과 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하였다. 점검반 구성은 국토부·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지자체·LH 등이다. 점검실시일자는 `19.11.11부너 12.20까지다 점검현장은 수도권(3개), 강원권(2개), 충청권(3개), 전라권(2개), 경상권(2개)이다.

현장시공, 자재성능 및 감리실태에 대해 점검한 결과, 측면완충재 시공 미흡, 품질시험(콘크리트 압축강도 등) 미실시, 품질관리비 미계상 등 총 3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하였으며, 위반수준에 따라 벌점, 과태료 부과 및 현장시정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품질관리비 및 안전관리비를 공사금액에 계상하지 않은 사업주체에게는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2건)할 계획이다. 또한 경미한 시공 불량, 슬라브 상부표면처리 상태 미흡 등 총 26건에 대하여 현장에서 보완시공토록 조치할 예정이다.

벌점 및 과태료는 국토부 지방국토관리청을 통해 사전통지 후(‘20.1월말) 업체별로 이의신청을 접수(신청기한 30일 이상) 후 벌점심의위원회 검토를 거쳐 최종 확정 통보*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 이유리 과장은 “2020년에도 아파트 건설현장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부실공사를 방지하고, 사전에 하자발생을 차단함으로써 입주자들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형운 기자   yoon@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