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조원 금융지원
상태바
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조원 금융지원
  • 민동은 기자
  • 승인 2020.02.0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중견 기업에 1년 대출 연장, 원금상환도 유예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 2% 저금리 경영안정자금 지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목재신문=민동은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으로 피해를 보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인, 전통시장 상인 등에 대해 총 2조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 이들에 대해서는 기존 대출과 보증의 만기를 연장하고 원금 상환도 유예한다.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은 7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금융부문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중소·중견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1조9000억 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한다. 정책금융기관의 대출이나 보증 만기가 6개월 내로 도래하는 할 경우 이를 최대 1년간 연장하고 원금상환도 1년간 유예해준다.

지원 대상은 각 정책금융기관이 신종 코로나 여파로 매출이 급격히 감소되거나, 중국기업과 거래기업으로 영업에 차질이 발생하는 등 피해사실을 바탕으로 지원 대상 여부 등을 심사한다. 업종 제한은 따로 두지 않는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서도 2%의 고정금리로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200억 원 규모의 경영안정 자금을 신규 지원하고 특례보증도 1000억 원(지역신보) 신규 지원한다. 전통시장 영세 상인에 대한 미소금융 대출 규모도 50억 원 추가 확대한다.

이러한 정책금융 지원과 함께 11개 시중 은행과 카드사 8곳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중소‧자영업자 등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신규대출, 가산금리 감면, 결제대금 청구 유예 등의 금융지원 특별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 사태의 직간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관광 등의 업종에 대한 지원 방안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목재신문=민동은 기자]

민동은 기자   cheers@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