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호선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 착수...5년간 200억 투입
상태바
서울시, 2호선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 착수...5년간 200억 투입
침체된 ‘음식문화거리’ 활력, 5G ‘첨단업무지구’ 연계 개발
  • 민동은 기자
  • 승인 2020.02.1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지역

[한국목재신문=민동은 기자] 서울시가 광진구 구의역 일대(18만㎡) 도시재생을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는 향후 5년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을 투입해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된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끌 계획이다.

서울시는 광진구 구의역 일대 18만㎡ 도시재생 밑그림에 해당하는 법정계획인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구의역 일대는 지난해 광진구에서 처음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7년 3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하면서 주변 상권이 쇠퇴하자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이 일대를 ‘중심지시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도심상업육성형)으로 선정해 5년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이전하면서 침체된 ‘음식문화거리’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 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임대료 상승으로 기존 상인이 쫒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을 방지하기 위해 상생협의체를 구성한다. 또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과련 첨단사업의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를 조성한다. 관련 스타트업 기업과 창업가들을 유치해 첨단산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구의역 일대 저층 주거지에 대한 개선 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서울시는 도시재생활성화 계획 수립을 총괄 기획하는 총괄 코디네이터를 위촉하고 도시재생 거점공간인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해 행정지원도 한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내년 9월부터 마중물사업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참가 희망 업체는 이달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의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또는 나라장터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동북권사업과에 문의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동북권 8개 자치구 중 도시재생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광진구에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을 통한 지원이 시작됐다"며 "침체된 지역상권이 활성화되고 동북권 생활중심지로서 사회경제적 활력을 불어넣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동은 기자   cheers@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