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진 졸업식 시즌 덕 현대리바트 매출 '껑충'
상태바
빨라진 졸업식 시즌 덕 현대리바트 매출 '껑충'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0.02.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리바트)
(사진=현대리바트)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현대리바트가 신학기 아동·학생가구 매출 호조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초·중·고등학교의 ‘1월 졸업식’이 대세가 되면서 연초부터 아동·학생가구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올해 1월부터 지난 9일까지 아동·학생가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4% 신장했다고 12일 밝혔다. 이같은 매출 호조는 통상 2월 중순 진행하던 초·중·고등학교 졸업식이 1월초로 앞당겨졌기 때문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보통 매년 2월 말 봄방학과 함께 급증하던 아동·학생가구 수요가 최근 들어선 1월 졸업식과 동시에 높아지고 있다”며 “다음 학년도 학습 환경을 미리 갖추기 위해 아동·학생가구나 신학기 용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들어 대다수의 초·중·고등학교는 1월 초에 졸업식을 진행하고 있다. 세종특별자치시의 경우 유치원을 포함한 모든 학교(116곳)가 올 1월에 졸업식을 진행했으며, 강원도(96.6%)와 제주특별자치도(91.8%)·경기도(86.3%) 등도 1월 졸업식 비율이 80~90%대에 이르고 있다. 1월 졸업식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울(13.7%)의 경우도 2019학년도 232곳(초등학교 11곳, 중학교 147곳, 고등학교 74곳)이 1월에 졸업식을 진행해 2018학년도(9곳)보다 25배 이상 급증했다.

현대리바트는 빨라진 신학기 수요를 잡기 위해 온·오프라인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부터 전국 14개 리바트스타일샵 직영전시장 내 메인 쇼룸에 아동·학생가구를 전진 배치하는 한편, 진열 비율도 기존 10%에서 20%까지 높였다. 통상 1~2월은 혼수 시즌에 맞춰 신혼 가구를 앞세워 배치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한 이달 초 온라인몰(리바트몰)의 메인 배너광고를 아동·학생가구 관련 할인 행사와 사은품 증정 프로모션으로 바꿨다.

아동·학생가구와 신학기 용품 출시 일정도 앞당겼다. 3월 말 출시 예정이던 리바트키즈 ‘블루라벨 키즈 시리즈’의 신제품 7종을 이달 중으로 선보인다. 한 달 가량 앞당겨 출시하는 제품은 ‘집과 책나무 집모양 책장’, ‘스쿨톡톡 이층침대’, ‘암스테르담 옷장’ 등이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중·고등학생용 가구 ‘뉴리브로 시리즈’를, 작년 12월에는 미국 프리미엄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소노마(WSI)사(社)의 키즈 특화 브랜드 ‘포터리반 키즈(Pottery Barn Kids)’ 책가방 세트 신제품을 각각 선보였다. ‘뉴리브로 시리즈’는 애초 출시 시기보다 석 달 앞당겼고, 포터리반 키즈 책가방 세트는 한 달 가량 앞서 내놓은 것이다.

현대리바트는 올해부터 빨라진 신학기 수요에 대비해 아동·학생가구 신제품 출시 일정을 기존 1~2월에서 모두 11~12월로 조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올 11월 출시를 목표로 책상을 포함한 책장·서랍장·침대 등 학생가구 신제품 개발에도 이미 착수한 상태다. 또 ‘포터리반 키즈’ 신발주머니 신상품 10여 종도 미국 윌리엄스소노마社와 협의해 예년보다 빠른 올 10월경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영식 현대리바트 영업전략사업부장은 “앞으로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여 B2C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