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확산된 '모바일소액대출', 불법업체 주의해야
상태바
빠르게 확산된 '모바일소액대출', 불법업체 주의해야
  • 강이태 기자
  • 승인 2020.02.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다양한 기능을 갖춘 현재의 스마트폰은 90%가 넘는 한국인들이 사용하고 있는 '생활필수품'이라 할 수 있다. 정보 검색부터 메신저, 구직활동 등을 비롯해 금융 관리까지 가능해지면서 일을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처리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조사한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스마트폰의 금융 콘텐츠 이용률이 전년 대비 53.4%나 증가했다. 생활에서 자주 이용되는 저축, 예금 가입, 계좌 관리, 대출 등의 다양한 금융 업무들을 다양한 금융 업무를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간편한 모바일 대출 상품, 금융사 방문 필요 없어

스마트폰을 통한 금융 업무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업체 또한 이를 이용하면서 모바일소액대출 등의 편의적인 대출 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편의성을 중시하다 보니 대출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쉽고 간단히 받을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간편화시켜 보급했으며, 합리적인 금리까지 제시하고 있다. 모바일소액대출의 가입 조건 및 대상은 금융 업체마다 차이가 있다. 소득을 얻지 않는 사람도 자격 대상이 된다. 물론, 소득이 확인되면 좋은 상품을 추천받아 대출을 유리하게 받을 수 있지만 그것이 꼭 필수인 것은 아니다. 따라서 취업준비생이나 주부 등도 모바일소액대출의 자격 대상이 될 수 있다. 단, 신용정보에 있어서 진행 시 거절 사유가 없어야 하며, 신용등급이 7등급 이내로 들어와 있어야 이용이 가능하다.

모바일 대출 광고, 관리 강화해야

일각에서는 모바일 대출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사금융업체나 대부업체를 주로 이용하던 중신용자들이 1·2금융권의 적절한 금리로 대출을 간편히 받을 수 있다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가계부채문제가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급격히 증가한 모바일소액대출이 가계부채 건전성에 큰 타격을 미칠까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의 이면에는 가계부채 건전성에 대해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며 "금융 기관이나 정책 당국이 모바일소액대출에 대해 건전성 관리에 적극적인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한 바 있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