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처치] 심폐소생술 잘 배워두면 생명의 은인 될 수 있어… 자격증 종류 및 따는 법 총정리
상태바
[응급처치] 심폐소생술 잘 배워두면 생명의 은인 될 수 있어… 자격증 종류 및 따는 법 총정리
  • 강이태 기자
  • 승인 2020.02.27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심폐소생술이란 심정지가 왔을 경우 가슴을 눌러서 뇌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응급처치의 방법 중 하나다. 실생활에서 쓰기 좋아서 학교에서 교육차 심폐소생술 강의를 한다. 하지만 생명과 어떻게 관련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5분 이내에 아무런 조치가 없으면 뇌 손상의 원인이 되므로 최대한 빨리 대처해야 한다. 실제로 심폐소생술을 통해 환자가 살 가능성이 높아진다.

심폐소생술, 어떻게 할까?

가장 먼저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말을 걸어본 후 반응이 돌아오지 않으면 119에 신고해야 한다. 신고하고 나서 얼굴, 가슴을 약 10초간 관찰하고 숨을 쉬지 못할 경우 심폐소생술이 필요하다. 심폐소생술의 경과는 △가슴압박 △기도개방 △인공호흡의 순서를 따르면 된다. 가슴압박 같은 경우 깍지 낀 손의 손바닥으로 환자 가슴뼈 아래쪽을 약 30번 눌러주는 것이다. 이 때 5cm 깊이로 압박해야 하며 압박 속도는 분당 100~200회다. 가슴압박이 끝나면 인공호흡의 목적으로 환자의 머리를 젖혀준 다음 턱을 들어서 환자의 기도를 열어준다. 환자의 기도를 열었으면 코를 막아주고 자신의 입을 환자에게 밀착한다. 이후 환자의 가슴이 움직일때까지 1초동안 숨을 내쉬어야 한다. 구조대 도착 전까지 가슴압박 및 인공호흡을 번갈아서 해야하고 다시 숨을 쉰다면 옆으로 돌려 눕혀준다. 기도가 막혀서 숨을 못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출처=픽사베이)

심폐소생술 자격증 따는 방법

심폐소생술 자격증 따는 법은 간단하다. 우선 대한심폐소생협회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을 한다. 그 다음 자신과 맞는 과정을 골라 날짜를 선택하면 된다. 신청이 확인되면 교육받는 날 8시부터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필요한 준비물은 볼펜과 공책, 교재, 머리를 묶는 머리끈이다. 교육이 끝나면 실기, 필기 시험을 치루는데 필기시험의 합격 기준은 25문제 중 21문제 이상을 맞히는 것이다. 19개 이상을 맞혔다면 재시험을 볼 수 있지만 18문제 이하부터는 교육을 다시 받아야 한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