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시작할 때 다양한 지원 받으면 정착할 수 있다고?… 업무 효율 늘리는 소호사무실 어떻게 고를까
상태바
창업 시작할 때 다양한 지원 받으면 정착할 수 있다고?… 업무 효율 늘리는 소호사무실 어떻게 고를까
  • 강이태 기자
  • 승인 2020.02.27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장기화된 취직난으로 인해 2019년 기준으로 봤을 때 10년 사이에 실업률이 약 2.1% 상승했다.

이에 1인 기업을 창업하거나 프리랜서로 일하게 됐다.

정부 역시 청년창업 정책들을 발표하면서 창업을 하는 것은 갈수록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도움을 받고 회사를 차리더라도 사무실을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1인사무공간과 함께 소호사무실이 청년 창업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창업을 처음 해서 어렵다면 다양한 정부의 지원 사업을 이용하면 된다.

청년창업 사관학교 같은 경우 창업의 계획을 세워주면서 창업의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청년창업 사관학교를 신청하면 창업공간을 제공받을 수 있으며 제작비를 지원받는다.

뿐만 아니라 우수한 졸업생은 1억원의 지원금을 더 받는다.

한편 청년기술 창업교실은 창업에서 빠질 수 없는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특별한 비용은 없고 중식을 제공받기 때문에 경제적인 장점이 크다.

한편 창업할 때 사무실을 구하지 못했으면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에 가서 사업화 지원을 받은 다음 시설을 쓸 수 있다.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 위치는 전국에 분포해 있어 자신에게 가까운 지역을 먼저 찾는 것이 좋다.
▲(출처=픽사베이)

소호사무실은 역세권에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주차장도 포함돼 있다.

그러므로 대중교통과 자가용을 통해 다닐 수 있다.

만약 소호사무실을 쓰면 창업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우선 인터넷과 복사기, 와이파이 등 일 할 때 사용하는 물건들이 사무실에 있어서 설치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또 계약 기간이 짧다.

보통 상가나 오피스를 대여하면 1년 단위로 빌려야 하고 6개월은 빌려야 하므로 임대료가 비싸다.

그러나 소호사무실은 한 달 단위로 대여할 수 있다.소호사무실을 선택할 때 가장 먼저 확인할 것은 방음이다.

더불어 사무실에 있는 의자와 책상, 서랍의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온라인 업무를 주로 한다면 인터넷과 와이파이의 속도를 확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소포를 많이 이용하면 택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소를 선택해야 한다.

강이태 기자   ekdudgg@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