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항상, 환자·간병인·병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스마트 비데침대’ 출시
상태바
(주)항상, 환자·간병인·병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스마트 비데침대’ 출시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0.03.0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거동이 불편한 가족이나 환자를 돌보는 일에는 수많은 어려움이 따르는데, 그중에서도 용변 처리 문제가 발목을 잡는다. 특히 대소변에 대한 욕구를 인식하지 못하면서 거동이 불편하여 대부분의 시간을 침대에서 생활하는 환자의 경우는 더욱 꼼꼼하고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 누워서 가족이나 간병인에게 용변처리를 맡기는 환자의 미안함과 수치심도 어려운 문제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용변을 처리해야 하는 가족이나 간병인의 정신적, 육체적 고충 또한 상당히 어려운 부분이다. 따라서 간병인의 이직률이 높아지고 이에 따라 보호자나 병원의 경우 간병인력을 수급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주)항상에서 출시한 ‘스마트 비데침대’가 이러한 문제 해결에 하나의 해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비데침대는 환자나 장애인들이 이용하는 의료용 전동침대 중간에 비데가 설치되어, 환자의 용변을 자동으로 처리하는 용변처리 비데침대로 전자동형과 반자동형 두 가지 타입으로 출시됐다.

먼저 스마트 비데침대 전자동형은 용변에 대한 인지가 없는 환자를 위한 제품으로 인공지능 광학 센서를 변기에 설치해 변기 센서에 대소변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누워있는 침대를 의자상태로 세워 환자가 편한 자세에서 용변을 보게 해준다. 1분정도 센서에 추가적인 감지가 없으면 용변이 끝난 것으로 간주해 세정, 건조 기능을 진행한 후 침대를 다시 수평으로 눕혀준다.

반면, 반자동형은 용변에 대한 의식은 있으나 화장실 이동이 어려운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위한 제품으로 침대에서 용변을 보고 싶을 때 리모컨을 조작하여 침대를 의자형태로 세운 후 용변을 본 후 전자동형과 마찬가지로 세정과 건조 기능이 있으며, 이 모든 과정을 리모컨으로 동작시킨다. 수술을 마친 회복기 환자나 척수장애인, 루게릭 환자 등에게 매우 유용한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비데침대는 환자의 몸을 안전하게 지지하는데도 탁월하다. 상체를 세울 때 침대 상체 양쪽 어깨 부분이 폴딩되어 환자의 몸이 쓰러지는 것을 막아주며 또한 한 자세로 오래 누워있는 경우 욕창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침대를 좌우로 기울일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스마트 비데침대는 30L의 정수통과 18L의 용변통이 침대 하단에 설치되어 있고, 용변통에는 탈취제가 있어 냄새를 잡아준다. 간병인은 하루 한 번 용변통을 비워주는 정도만 신경 써주면 된다.

김광현 항상 대표는 “스마트 비데침대는 대부분의 시간을 누워서 보내는 환자에게는 수치심을 덜어줄 수 있으며, 간병인에게는 수고를 덜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며 이는 간병인력의 이탈을 막아 간병인 구하기 어려운 시장 환경도 개산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환자,간병인 모두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스마트 비데침대는 항상의 상설전시관에 전시돼 있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으며 자세한 안내는 항상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