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커, 갤러리형 쇼룸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 선보여
상태바
데스커, 갤러리형 쇼룸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 선보여
신진 디자이너를 위한 전시ž 프로모션ž 판매 지원하는 갤러리형 쇼룸 오픈
  • 민동은 기자
  • 승인 2020.03.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민동은 기자] 퍼시스그룹의 가구 전문 브랜드 데스커(Desker)가 3월 20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두 번째 오프라인 공간인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를 공식 오픈한다.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는 가구를 단순 전시하는 정적인 쇼룸에서 벗어나 국내 디자이너가 직접 개발ž양산한 제품을 전시하고 각종 프로모션 및 판매 활동을 지원하는 갤러리형 쇼룸이다. 지난 2018년 11월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오픈한 ‘데스커 시그니쳐 스토어’에 이어 연남동에 오픈하는 두 번째 복합문화공간이다.

새로 오픈하는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는 디자이너들이 서로 문화를 향유하고 다양한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작은 공방이자 쉼터를 제공하며, 이들과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데스커만의 브랜드 철학을 담았다. 데스커는 이를 위해 온고당 서점, 월간 <디자인> 등 다양한 국내 디자인 기업 및 디자인 고관여자들을 대상으로 협업을 진행한다.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는 ▲북클럽(디자인 아트북) 및 전시 공간(1층) ▲데스커 쇼룸 및 디자인샵 공간(2층) ▲데스커 쇼룸 및 미팅룸 공간(3층) 등 총 3층 규모로 구성됐다. 1층에는 15년간 예술 디자인 분야 해외 서적을 판매해온 ‘온고당’과의 협업을 통해 평소 쉽게 접하기 힘든 디자인 서적들을 모아둔 ‘북클럽’을 마련했다. 이곳에서 방문객들은 디자인 관련 도서들을 살펴보고 높은 수준의 큐레이션으로 색다른 경험을 즐길 수 있다.

디자인 전문지 월간 <디자인>과 협업하여 국내 신진 디자이너 및 작가를 소개하고 이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존’도 마련됐다. 데스커는 오픈 첫 시작으로 디자인 스튜디오 ‘물건 연구소’를 운영 중인 임정주 작가와 ‘용도불명; NONELOQUENT’를 주제로 특색 있는 기획전을 선보인다.

2층에는 월간 <디자인>과 함께 운영하는 ‘디자인샵’이 마련돼 있다. 매 분기 다른 주제로 운영되는 해당 공간의 1분기 주제는 ‘스테이셔너리’로 ▲서울 기반 오브제 스튜디오 ‘THE EMPATHIST’ ▲생활 환경에 어울리는 IT제품을 만드는 ‘모아컴퍼니’ ▲기본적인 요소들의 조합으로 새로움을 만드는 ‘아에이오우’ ▲사용자의 성장에 목적을 둔 노트 제작 브랜드 ‘프렐류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플랜드’ ▲창조와 영감의 도구가 되는 제품을 제작하는 ‘트롤스페이퍼’ ▲코리안 빈티지를 표방하는 ‘프릳츠 커피 컴퍼니’ 등 7개의 국내 브랜드 상품들이 소개된다.

이외에도 2층과 3층에는 단독주택 형태의 건축물을 그대로 살려 방 컨셉으로 운영되는 ‘데스커 쇼룸’이 마련돼 있다.

3층에 위치한 ‘미팅룸’에서는 공용공간에 적합한 제품 레이아웃을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공간 플랫폼 ‘스페이스 클라우드’를 통해 실제 사용도 가능하다. 아이데이션 회의 및 각종 모임에 필요한 PDP, 강연대, 화이트보드가 구비됐으며 사전 예약 시 누구나 대관 이용을 할 수 있다.

정보은 데스커 사업부 총괄 팀장은 "스타트업을 위한 ‘데스커 시그니쳐 스토어’의 성공에 힘입어 디자이너를 위한 ‘데스커 디자인 스토어’를 연남동에 마련하게 됐다”며 “데스커는 신진 디자이너들이 이곳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소통하며, 좋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민동은 기자   cheers@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