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 「2020 한국서비스대상」 아파트 부문 ‘종합대상’ 수상
상태바
대우건설 푸르지오, 「2020 한국서비스대상」 아파트 부문 ‘종합대상’ 수상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7.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변화와 서비스로 주거 문화 발전에 기여한 성과 인정받아
‘대한민국 주택 명가(名家)’ 대우건설의 확고한 위상 재확인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으로 앞으로도 주택 시장 선도할 것”
백정완 대우건설 주택건축사업본부장(왼쪽)이 「2020 한국서비스대상 시상식에서 아파트부문 종합대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자사 브랜드 ‘푸르지오’가 지난 3일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0 한국서비스대상」 시상식에서 아파트 부문 ‘종합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표준협회가 지난 2000년 처음 시작해 올해 20주년을 맞는 「한국서비스대상」은 국내 서비스 산업 품질 향상을 목표로 고객중심의 서비스 품질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경영 전반에 고객 만족 혁신 활동을 전개하여 그 성과와 수준이 탁월한 기업에게 주는 권위 있는 상이다.

한국표준협회는 이번 심사에서, 대우건설이 2003년 ‘자연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한다’는 친환경 철학을 담은 브랜드 ‘푸르지오’를 론칭한 후, 끊임없는 혁신과 서비스 상품 발굴을 통해 고객 편의와 주거문화 발전에 기여한 성과를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상으로 새롭게 리뉴얼한 푸르지오 브랜드의 성공적인 안착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주택 명가(名家)’로서의 확고한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대대적인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새로운 철학 ‘The Natural Nobility(본연이 지니는 고귀함)’을 담은 상품과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한, 브랜드 리뉴얼에 맞춰 ▲고객 각자의 본연의 라이프 스타일에 알맞은 차별화된 설계상품을 제공하는 Be Unique ▲친환경 상품 및 서비스를 의미하는 Be Right ▲입주자를 위한 배려와 공경의 맞춤형 서비스를 의미하는 Be Gentle ▲입주민들의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최소화 시키며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지원하는 스마트 솔루션을 뜻하는 Be Smart 라는 4대 프리미엄 상품군도 함께 발표하며 미래 주거문화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와 더불어 대우건설은 클린존, 카멜레존, 히든주방, 패밀리라운지, 가사효율솔루션, 한지붕두가족이라는 6가지 공간전략을 수립하고 커뮤니티시설, 조경, 외경에도 혁신과 변화를 담아 설계에서 마감, 공간에 이르는 전 분야에서 고객들이 새로운 푸르지오를 만날 수 있게 했다.

새로운 푸르지오에 적용되는 ‘新라이프 프리미엄’은 ‘프리미엄이 일상이 되다’라는 콘셉트로 견본주택에서부터 사전점검, 입주 후까지 푸르지오 입주민에게 제공되는 프리미엄 주거 서비스이다. 푸르지오의 ‘프리미엄’은 단순히 값비싼 상품이라는 의미를 넘어 ‘입주민의 여유와 행복’, ‘특별한 경험을 가꾸는 생활’, ‘차원이 다른 본연의 가치’에 방점을 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에서 살아가는 입주민들이 모든 일상의 부분 중에서 아파트에서의 생활이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삶이길 기대한다는 점을 최고의 가치로 삼았다.”고 밝혔다.

리뉴얼한 푸르지오를 시장에 성공적으로 선보인 대우건설은 올해 3만 4천 744가구의 주거상품을 시장에 공급하며 지난해에 이어 민간주택 공급 1위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새로운 푸르지오는 이름만 빼고 모든 것을 바꿨다고 할 정도로 회사의 상품과 서비스 전반에 걸쳐 변화와 혁신을 담았다. 이번 한국서비스대상 수상은 대우건설의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단순한 기술 개발이 아니라 푸르지오에 사는 입주민들의 삶 속에서 프리미엄이 일상이 될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을 멈추지 않고 앞으로도 대한민국 주택 시장을 선도하는 대우건설이 되겠다.”고 밝혔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