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집중호우 대응상황 긴급 점검
상태바
환경부 장관, 집중호우 대응상황 긴급 점검
집중호우에 선제적으로 대응 -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갖고 재난피해 예방을 위해 철저히 대비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0.08.0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8월 3일 오전 한강홍수통제소(서초구 동작대로 328)에서 홍수통제소와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한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집중호우에 대비한 홍수대책을 긴급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총 7건에 이르는 홍수특보(경보 2건, 주의보 5건)가 내려졌고, 이번 주 중 제4호 태풍 '하구핏'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선제적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하게 마련된 점검회의다.  

환경부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및 홍수기(5월 15일~10월 15일) 중에 기상·수문상황(주의·경계·심각)에 따라 홍수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심각 단계에는 환경부 장관의 책임 아래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홍수기 홍수대응 대책으로 주요 국가·지방하천 65개 지점(올해 5개 추가)에 대하여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를 발령하고 있다.

※ 대청댐 등 다목적댐 10개소 수문 개방·방류 중

또한 둔치, 하천변 도로 등 지역 주민들이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409개 지점(올해 90개 추가)에 대해서는 실시간 침수정보를 문자·앱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이번 주 중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니 유관기관 간 협의를 통해 댐과 보의 방류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라면서,

"환경부 등 유관기관 직원들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갖고, 재난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