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전원주택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 최첨단 스마트 홈오토 집약한 고단열 패시브하우스
상태바
파주 전원주택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 최첨단 스마트 홈오토 집약한 고단열 패시브하우스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0.09.2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홈 오토 기술을 집약한 타운하우스형 고단열 패시브하우스(첨단 단열공법을 이용하여 에너지의 낭비를 최소화한 건축물)가 서울 근교 고양시 삼송역 12km 거리에 위치해 있다. 최근 도심 속으로 들어오는 인프라를 품은 독립적인 타운하우스와 대도시 외각에 택지개발지구나 기존 삶의 질을 중시하는 교통, 학군, 생활 인프라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면서 복잡한 도심을 떠나 자연이 공존하는 타운하우스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에 전국 곳곳에 타운하우스와 전원주택지가 분양 중이다.

최근 대형 건설사에서 타운하우스 시공에 뛰어 들면서 태영건설이 시공하는 운정 라피아노, 고양삼송 우미 라피아노, 청라 푸르지오 라피아노, GS건설 삼송 자이더 빌리지 등 대단지 타운하우스들이 분양을 하고 있다. 이 가운데 파주 조리읍과 내유동 사이에 배산임수를 자랑하고 감탄할 정도의 조망권을 확보한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가 첨단 스마트 홈 오토 시스템과 패시브 단열 공법을 장착했다.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는 포스코가 5년간 개발한 녹슬지 않는 철 프리미엄급 아현도금 강판  '포스맥'스틸하우스로 내진성, 내구성, 내화성, 단열성, 에너지 절약까지 최신식 주택공법을 적용하여 쾌적한 주거환경을 자랑하는 친환경 패시브스틸하우스 공법이다.

시공 하고 세대별 벙커 주차장, 11평형 정도의 1층 다용도 멀티룸 공간과 건축 연면적 50평형대의 설계로 주거 환경이 우수하고 자재 또한 외장재를 고급주택에서만 시공 하는 케뮤사 세라믹 사이딩을 외벽 전체와 지붕을 세라믹 사이딩으로 시공하여 유지관리와 주택의 내구성과 단열을 한층 높였다. 거실 천정은 양방향 씰링펜을 설치하여 에너지 절약을 할수 있으며 전 층을 미세먼지 공기순환환기장치인 힘펠 전열 교환기를  설치하여 건강한 공기에 패시브하우스를 제공한다.

스마트 홈 오토(IOT) 는 조명, 난방, 가전, 보안 등 모든 실내 홈 네트워크 시스템 기기와 연계하여 스마트폰 하나로도 관리가 가능하다. 방문객의 세대호출 시에는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원격 통화 시스템인 월패드, 홈 뷰, 시큐리티 기능을 실시간 활용하여 보안을 유지한다. 또한 각 세대별 택배함과 전기차 전용 충전기가 설치가 가능 하도록 준비하였고, 유럽의 롤라덴 전동 단열셔터를 이용해 고급스런 외관과 단열과 차음성을 모두 만족시켰다. 이와 더불어 48㎜ 로이 3중 유리와 독일산 데코 페시브시스템 윈도우 창호를 사용하여 단독주택의 버려지는 난방비를 집 밖에서 에너지 자체를 관리 할 수 있도록 한 에코 페시브 하우스를 선택했다. 

디자인과 설계는 전원속의 내집에 자주 출간하는 (주)제로리미츠 건축사사무소의 건축과 디자인의 가치를 생각하는 김종서 소장이 진행하며 4가지 타입이 준비되어있어 리즈에 맞는 참신한  고단열 패시브스틸하우스를 선물한다는 생각으로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파주 타운하우스 그린델 하우스는 21세대로 분양을 시작하였다. 바로 주변 타운하우스 세대수를 포함하면 100여 세대가 들어와 대단지 타운하우스를 형성하였고 일부 30여 세대는 입주를 하여 살고 있고 주변 인프라는 5분 거리에 초, 중, 고교가 있다.

단지 바로 앞엔 봉일천이 흐르고 산책로가 있는 낮은 산이 감싸고 있어 명당 중에 명당이라 할 수 있으며, 향후 지하철 3호선 연장선인 금촌 조리선 개통 추진과 주변 대규모 아파트 단지인 파주 유파크시티 또한 시행사선정 후 올해 안에 다시 시작을 준비하고 있어 향 후 프리미엄 인프라가 형성 될 가치가 높다.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를 방문하시려면 방문 예약이 필요하며 궁금한 사항은 파주 그린델 타운하우스를 검색하면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