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유일 임대수익보장제! 각종 호재에 대방건설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
상태바
명지유일 임대수익보장제! 각종 호재에 대방건설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0.10.2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대방건설
사진제공= 대방건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보면, 올 상반기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1만8,409건으로 전년 동기(1만4,417건)보다 약 28% 상승하였다. 상반기 한국감정원 청약홈에서 청약을 받은 전국 오피스텔 중 약 60%가 기간 내 청약이 마감되는 등 청약시장에서도 오피스텔 열풍이 불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부산시의 오피스텔 대장주로 꼽히는 명지국제신도시의 명지 대방디엠시티가 있다. 부산시는 향후 명지국제신도시를 해운대의 2배, 센텀시티의 5배 규모의 주거지로 확장 할 계획을 밝혔고, 이 계획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 유치를 위하여 국제업무시설, 외국 교육기관, 의료기관, 호텔, 컨벤션 등 다양한 비즈니스 시설이 조성 된다. 이를 통해 24만 여명의 인구를 증가시킬 계획이다.

이외에도 명지국제신도시는 서부지방검찰청, 서부지방법원 등 법조타운을 비롯해 국회도서관, 문화예술관, 학교용지, 중심상업지구, 업무시설용지, 연구시설용지 등이 인접하며 시민공원 1.7배 규모의 생태공원도 인근에 조성을 앞둬 관광객의 유입도 기대 할 수 있다. 

또한 명지 대방디엠시티 도보 5분 거리에 부산·경남 최초 스타필드시티가 입점하였다. 이는 신세계 대표 몰링브랜드로 이마트트레이더스, 카사미아, BMW, H&M, 스타벅스 등이 입점해 있다. 스티필드 시티 명지점은 개장 2주 만에 40만명 이상이 방문하여 성황을 이루고 있으며, 이에 명지 대방디엠시티에 대한 관심도도 훨씬 증폭된 상태이다.

또한 영국 런던 남부 크로이던주에 본교를 둔 ‘로얄러셀스쿨’은 167년의 역사를 가진 왕실 후원학교이다. 지난 11월 부산시와 부산경제자유구역청이 영국 로얄 러셀스쿨과 외국인 학교 MOU를 체결하여 영국 왕실 후원학교 최초의 분교가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설립될 예정이다.

‘외국교육기관 설립운영에 관한 특별법’을 적용받아 내국인 학생도 해외 체류 기간 없이 입학이 가능하다. 부산시는 ‘로얄러셀스쿨’이 지역의 글로벌화를 선도하고 산업 및 경제의 국제화 역량을 갖춘 인재교육의 앵커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학교가 예정부지에 들어선다면 차량으로 3분 거리에 명지 대방디엠시티가 자리한다. 대방디엠시티가 자리한 명지 지구는 로얄러셀스쿨 외에도 다양한 호재로 주목받는 곳이다.

2021년 3월 입주를 앞두고 있는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는 지하부터 총 25개 층으로 3개 동, 2860호실의 주거·업무지원 시설이 들어선다. 명지유일의 초대형·초호화 단지답게 쇼핑센터, 영화관, 실내수영장, 게스트하우스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게 된다. 명지 대방디엠시티는 명지국제신도시의 교통중심지에 자리하여 사상-하단선, 강서선 개통 시 도보2분의 ‘더블역세권’에 자리한다. 

명지 대방디엠시티 2층 멀티플렉스는 명지지구 최대 규모의 롯데시네마를 통해 주변 영화관람객의 수요를 흡수하고, 다양한 업종의 쇼핑몰과 문화시설을 입점 시켜 명지국제신도시의 프리미엄 MXD(주거복합단지)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는 계약금 10% 중 5%를 무이자대출 지원을 하여 총 분양대금의 65%를 무이자 대출로 진행하고 있다. 고객들의 초기 투자 부담을 줄여 투자에 속도가 붙고 있는 상태이다. 최저 투자금액 558만원으로 입주 때까지 추가 금전부담이 없다. 

또한 임대수익보장제를 확대 실시하여 매월 최대 52만원씩 임대료를 보장받을 수 있으며, 높은 수익률을 보다 안정적으로 누릴 수 있다. 임대수익보장제의 선택 옵션도 늘어나 고객 문의가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다. 또한 중도금 대출 역시 무이자 혜택으로 진행 중이다. 이러한 혜택들은 한시적으로 대방건설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고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시 강서구 명지국제1로에 위치해 있는 분양홍보관에서 자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문의는 대표번호를 통해 가능하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