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정보통’, “신축빌라매매 시 하자 있는 매물 피하려면...”
상태바
‘빌라정보통’, “신축빌라매매 시 하자 있는 매물 피하려면...”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1.03.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착한가격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신축빌라 매매. 시장 수요가 늘어나면서 신축빌라를 중개하는 부동산 업계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일부 업자는 집 팔기에만 급급해 하자가 있는 매물을 소비자에게 계약하도록 종용하기도 해 신축빌라 분양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신축빌라전문 중개업체 ‘빌라정보통’ 이정현 대표는 “신축빌라 매매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하자가 있는 매물이나 불법건축물을 분양 받았다가 피해를 입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다”며 “신축빌라 매매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는 소비자들이 홀로 분양사무실을 찾거나 집 팔기에만 급급한 중개사를 만난 경우 분양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전했다.

신축빌라에 하자가 생기는 이유에 대해 ‘빌라정보통’ 이 대표는 “건축주는 낮은 건축 단가를 원하고 시공사는 건축주와 계약하기 위해 부실하고 저렴한 자재로 건축 단가를 만들면서 신축빌라의 하자가 발생하게 된다. 건축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건축주가 만든 신축빌라를 고르는 눈이 있다면 이 같은 하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특히 신축 건물의 하자 문제는 일반 소비자들이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신축빌라 매매를 계획하고 있다면 신축빌라를 전문적으로 다루면서 소비자 중심의 중개서비스를 지원하는 부동산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빌라정보통' 제공 신축빌라 시세표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구 주안동과 학익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4천~2억9천, 도화동과 숭의동, 용현동 신축빌라 매매는 1억3천~2억3천, 남동구 구월동과 만수동, 간석동 신축빌라 매매는 1억8천~2억6천에 거래된다.

이어 서창동과 도림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4천~2억8천, 부천시 고강동, 상동 신축빌라 매매는 인기며, 춘의동, 괴안동, 송내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1천~3억8천, 심곡본동과 소사본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9천~3억3천에 이뤄진다.

한편, 정식 개업공인중개사 부동산업체 ‘빌라정보통’은 4만여 명이 넘는 회원들의 소통과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카페를 통해 ‘빌라전문가’의 현장 검증을 거친 특색 있는 복층 신축빌라, 테라스 신축빌라부터 2룸과 4룸 등의 신축빌라 추천 매물 정보를 공개해 안전하고 올바른 빌라를 중개하고 있다.

이지민 기자   koreawin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