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목재신문 윤형운 발행인 ‘탄소중립 2050을 위한 목재분야 정책 포럼’ 패널로 참여
상태바
한국목재신문 윤형운 발행인 ‘탄소중립 2050을 위한 목재분야 정책 포럼’ 패널로 참여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1.08.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시대에 목재이용 활성화 다양한 의견 나와

한국목재공학회 주관으로 열린 ‘탄소중립 2050을 위한 목재분야 정책 포럼’이 8월 11일 수요일 1시 30분부터 화상회의로 개최됐다.

이날 목재분야 발표자로 대구대학교 오세창 교수와 연세대학교 김수민 교수 나섰고 충남대 강석구 교수, 고려대 안병일 교수, 서울대 오정권 교수, 미디어우드 윤형운 대표, 경민산업 이한식 대표, 한국원목생산업협회 정월봉 회장, 한국합판보드협회 정하현 상무, 목재문화진흥회 최돈하 부회장이 패널로 나왔다.

제1 발표자로 나선 대구대학교 오세창교수는 “탄소중립실현에 공헌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목조건축 확대전략의 필요성”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오세창교수는 각국의 목재이용 중심의 탄소중립 정책을 소상히 소개하면서 “일본은 내년에 시행할 목재이용활성화 관련 법률을 올해 7월로 앞당겨 시행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정부조직이나 산림청에서 조차도 목재이용을 의무화하는 정책이 매우 부족하고 다른 부서와도 정책적 연계가 부족해 탄소중립 시대에 목재이용이 부진한 상황이다”고 정부의 미온적 대응을 지적했다. 이어 연세대학교 김수민 교수는 “탄소중림을 위한 건축재료로써의 목재 적용 확대”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김교수는 “건축재료로서의 목재는 탄소중립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우리나라는 수치화된 자료가 매우 부족해 적용하려해도 적용자체가 쉽지 않은 상태다. 탄소발자국, LCA, 탄소감쇄, 탄소저장, 탄소감축 등으로 수치화 돼 제공돼야 목재를 건축재로 이용해 탄소중립 정책에 반영하는 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고 했다.

패널로 참여한 한국목재신문 발행이자 미디어우드 대표인 윤형운 박사는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나라의 목재이용 활성화 또는 의무화 정책이 낮은 수준이고 이런 논의가 구체화되고 정책화 될 수 있도록 산림청에 탄소중립 목재이용 위원회를 두고 다른 나라에 비해 뒤쳐진 목재정책들을 시급히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홍지 기자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