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호재 업은 청량리 수혜 기대
상태바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호재 업은 청량리 수혜 기대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4.1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분양 예정, 미래가치 높은 단지로 인기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조감도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조감도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개발호재에 목 말라왔던 서울 청량리 부동산시장이 대형개발사업 호조로 크게 반색하고 있다. 그동안 청량리는 서울의 대표 낙후지역으로 꼽혔으나 최근 고층 아파트의 건축공사가 진행되고 용두 1-6구역 등 재개발이 추진되며 사방 곳곳 개발호재로 둘러싸여 있다.

부동산에서 개발호재는 높은 미래가치로 부동산 가치 상승까지 이어져 수요자들의 선택에 있어 중요포인트 중 하나다. 청량리 부근은 이러한 요건에 부합하여 신규 분양 물량에 대한 인기는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 최근에 분양한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는 최고 경쟁률 88대 1을 기록하며 분양 흥행에 성공했고, 뒤이어 분양한 ‘청량리 한양 수자인 192’,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역시 각 최고 117대 1, 26.5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로 마감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 지역은 개발호재와 더불어 강북권 최대 교통 요충지인 청량리역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분양흥행에 큰 요인이 되고 있다. 개발 예정 노선까지 10개 이상의 철도 노선이 집중돼 주변 지역 접근성이 좋아 직장 수요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청량리 지역 내 분양 단지에도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이 그 주인공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은 청량리재정비촉진지구 용두 1구역 3지구인 서울시 동대문구 일원에 연면적 약 4만 786㎡, 지하 6층~지상 28층, 2개 동에 도시형생활주택 288세대(공공임대 75세대 포함), 오피스텔 96실,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은 청량리 재개발과 각종 호재를 고루 누릴 수 있는 중심 입지에 자리해 기대를 높인다. 해당 사업지 용두 1구역 3지구를 포함한 청량리재정비촉진지구는 약 11만평의 대규모로 추진되는 재개발 사업으로, 청량리의 낙후된 지역 이미지를 벗기고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가 밀집한 강북의 새로운 중심지로 탈바꿈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주변으로 교통 호재까지 줄줄이 이어지며 대규모 교통 허브로서의 위상도 갖게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경우 도보권에 2호선 용두역, 1호선 제기동역, 1호선‧분당선‧경의중앙선‧경춘선‧KTX 청량리역이 위치한 역세권 입지에 신규 노선들도 들어설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인근 제기동역은 제2차 서울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에 따라 동북선이 지난 2020년 착공에 들어가 2024년 개통될 예정이며, 청량리역에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C노선, 수서발 SRT 의정부연장, 면목선, 강북횡단선이 들어설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의 경우 설계적인 측면에서도 호평받고 있다. 도시형생활주택 △48㎡A 72세대 △48㎡A1 24세대 △48㎡B 24세대 △48㎡C 24세대 △44㎡ 48세대 △41㎡ 48세대 △26㎡ 48세대, 오피스텔 △40㎡OA 48실 △32㎡OB 48실로 타입을 다양하게 구성해 수요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고, 소형 타입 위주로 공급되는 만큼 투자자들에게도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편리한 생활을 도울 ‘하이오티(Hi-oT)’ 시스템도 적용된다. 이를 통해 입주민들은 가전제품과 홈네트워크를 연결한 뒤 조명, 난방 기기, 엘리베이터, 공동현관문 등을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커뮤니티 시설로는 주민공동시설 4층에 오피스텔 입주자 전용공간인 필라테스룸과 북라운지, 프라이빗 룸이, 도시형생활주택 입주자 전용공간으로 피트니스와 커뮤니티 라운지, 프라이빗 룸이 마련돼 입주민들에게 편의시설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견본주택은 서울시 동대문구에 마련됐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