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제주 초기분양률, 15년 이후 처음으로 100% 기록…기타 지방선 제주가 유일
상태바
올 1분기 제주 초기분양률, 15년 이후 처음으로 100% 기록…기타 지방선 제주가 유일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5.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2년 1분기 제주 초기분양률, 2015년 3, 4분기 연속 100% 이후 처음
- 수도권, 대전, 부산과 함께 100% 기록… 기타 지방에선 제주가 유일
- 비규제지역 풍선효과, 코로나19로 제주 국제학교 수요 커진 영향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 조감도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제주도 평균 초기분양률이 2015년 이후, 처음으로 100%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지역별 민간아파트 평균 초기분양률」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제주 민간아파트 평균 초기분양률은 10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HUG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 3분기와 그 다음 분기인 4분기에 연속으로 100%를 기록한 이후, 처음으로 보인 수치다.

평균 초기분양률은 단지 분양 초기 시점의 총 분양 가구 수 대비 계약 체결 가구 수의 비율이다. 즉, 이 비율이 높을수록 시장이 활발하다는 뜻이다.

제주 평균 초기분양률은 2015년 이후 분양이 없었던 분기를 제외하면 ▲2016년 3분기 89.2% ▲2016년 4분기 72.1% ▲2017년 1분기 82.5%라는 준수한 수치를 보였지만, ▲2017년 2분기 34.5%를 기점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특히 지난 ▲2020년 4분기에는 1.3%라는 역대 최저 기록을 보이기도 했다.

1분기 지표를 전국적으로 살펴보면, 제주와 함께 100%를 수치를 보인 곳은 수도권·대전·부산 등이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은 주택 공급은 부족하고, 수요가 높은 대도시권이라는 점에서 제주와는 상반된다. 이번 분기에서 초기분양률이 100%를 기록한 기타 지방 지역은 제주가 유일하다.

높은 평균 초기분양률에 가격도 상승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한화' 전용면적 108㎡ 매물은 지난달 13억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7월 동일 평형이 9억9,8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일년도 되지 않아 3억원이 넘게 올랐다.

국민 평형인 전용면적 84㎡에서는 ‘10억 클럽’에 가입한 단지도 나왔다.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대림 e편한세상 2차'는 지난해 10월 전용면적 84㎡ 매물이 10억원에 팔렸다. 이 단지 동일 평형은 같은해 3월 6억8,000만원에 거래됐는데, 7개월 만에 3억원이 넘게 상승한 것이다.

제주 분양 시장이 활발한 모습을 보이는 이유는 그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규제가 이뤄지면서, 비규제지역인 제주에 풍선효과가 일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해외유학이 어려워지자,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국내 국제학교로 유학 수요가 몰린 것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올 여름 제주도에서 다양한 분양 단지가 대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일건설은 제주시 한경면 낙천리에 위치한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4층, 전용면적 88~96㎡, 총 168가구 규모의 프레스티지 테라스하우스다. 제주 영어교육도시가 차량으로 약 10분 거리에 위치한 월드클래스 교육환경을 갖췄고, 새신오름, 제주곶자왈도립공원 등 제주 천혜의 자연 환경을 누릴 수 있다.

신일건설은 서귀포시 중문동에서 ‘중문 신일해피트리 더뷰’를 선보인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8층, 전용면적 77~82㎡, 총 48가구다. 차량 이용 시, 중문관광단지가 가깝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