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가구 반덤핑 판정에 항의
상태바
中, 美 가구 반덤핑 판정에 항의
  • 편집부
  • 승인 2005.01.0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시장 현실 무시한 처사”강력비난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중국산 침실용 목재 가구에 반덤핑 관세 판정을 내린데 대해, 이는 부당하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지난달 미국 상무성은 미국 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중국산 침실용 가구에 대해 불공정 저가 판정을 내렸고, 미국 국제 교역 위원회 역시 작년 12월 10일, 중국의 저가 제품으로 미국 가구 업계가 피해를 입고 있다는 판정을 확정했다.

이로써 미 상무성은 110개 이상의 중국 가구 업체에 대해 198%까지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번 반덤핑 판정은 미국이 중국의 시장 경제를 인정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중국 가구 산업의 현실과 미국의 국제적 의무를 저버린 결정”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이번 평결의 핵심 사안인 미국 가구 업계의 피해에 대해서도, “직접적인 원인은 저가의 중국산 가구가 아니라 미국 업체들의 재정, 제조, 마케팅 상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확정으로 미국 내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 소비자의 이익을 손상시키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미국의 국내 산업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무부는 “이제라도 미국 정부가 중국 시장 경제에 대한 태도를 바꿔 빠른 시일 안에 잘못된 평결을 시정하여 동등하고 공평함에 바탕을 둔 상호 교역을 이루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편집부   lee@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