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마루 관리, 이렇게 하세요~”
상태바
“장마철 마루 관리, 이렇게 하세요~”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10.08.13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 온도와 상대 습도 조절이 관건

 

▲혜종건업 ‘Dakoda oak’
나무를 주 원재료로 하는 마루는, 건조한 겨울에는 수축하고 습기가 많은 여름에는 팽창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특히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는 마루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내·외장제 전문업체 혜종건업(대표 이호곤)은 장마철 마루 관리 요령에 대해 몇 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첫째, 외출 시에는 베란다 창문은 꼭 닫아야 한다.

후텁지근한 여름철에는 베란다 창문을 열어둘 때가 많아 외출 시에도 창문을 열어두고 나가기 쉽다. 장마철에는 언제 장마비가 들이칠지 모르므로 창문을 닫았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일단 비를 맞으면 재빨리 닦아내지 않는 이상 마루에 손상이 갈 수밖에 없다.

둘째, 실내 온도 및 상대 습도를 조절해야 한다.

온도나 습도의 변화가 심할 경우 마루판이 팽창, 뒤틀림 등의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더운 여름철이라도 실내 온도가 실외 온도와 5℃ 이상 차이 나지 않도록 에어컨 선풍기 등으로 온도를 조절하는 게 좋다. 습도가 높을 때에는 조금 덥더라도 난방을 해 습도를 조절해주는 게 좋다.

셋째, 물기는 마른 걸레로 닦아내고, 스팀청소기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는 바닥이 쉽게 끈적거리게 되므로 선풍기를 돌려 바닥의 습기를 제거하거나 마른 걸레로 닦아주면 좋다.

스팀청소기는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마루를 꼼꼼하게 청소하기 원한다면 극세사로 물을 꽉 짠 걸레질을 해주면 좋다. 극세사는 미세한 섬유로 이루어져 있어 마루 표면의 작은 틈새도 놓치지 않고 깨끗이 닦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주방 싱크대나 화장실 입구 바닥 등 습기가 많은 곳에는 천 매트를 사용하고, 자주 환기시키는 게 좋다.

현관입구나 화장실 입구 등 마루 위에 카펫이나 매트를 장기간 깔아두는 공간은 온도상승 때문에 마루가 벌어질 수 있으니 매트를 자주 걷어내어 건조시켜 주는 게 좋다. 특히 습기가 많은 주방 싱크대나 화장실 입구 바닥에 두는 발 매트는 환기에 더 유의해야 한다.

혜종건업 이호곤 대표는 “여름철 실내 적정온도는 26~28℃이고, 실내 적정 습도는 40~60%이다”며, “장마철의 마루 관리는 실내 적정온도 유지와 적정습도 관리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문의: 혜종건업 02-548-2419)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