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업계, 동남아산 PB·MDF 관세 인하 촉구
상태바
가구업계, 동남아산 PB·MDF 관세 인하 촉구
  • 연보라 기자
  • 승인 2010.08.2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업계가 동남아산 PB와 MDF에 대한 관세 인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그동안 동남아산 PB 및 MDF를 둘러싸고 이어져 왔던 가구업계와 합판보드업계의 힘겨루기가 재현될 조짐이다.

한국가구산업협회(KOFA, 회장 경규한)는 지난달 26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해 4월 태국, 말레이시아산 PB에 7.67% 반덤핑관세가 부과된 이래 수요의 45%를 수입산에 의존하는 국내 가구업계의 원가경쟁력이 크게 악화되고 있다”며 “협회 차원에서 반덤핑관세 재심사 요청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덤핑방지관세 부과만 중지해도 당장 MDF 수입액 84억 원을 절약할 수 있고 국내 PB값을 130억 정도 인하할 수 있다”며 덤핑방지관세의 부과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

반덤핑관세는 시행 후 1년이 경과하거나 조치의 내용 변경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만한 충분한 상황변동이 발생할 경우 무역위에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다. 이에 가구협회는 ‘수출자가 조사 시점인 2007년 이후로 덤핑수출을 하지 않았으며’, ‘국내 PB 생산업체의 손익이 개선됐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어 입증자료를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협회는 PB와 MDF의 기본관세율을 4%대 이하로 인하해 줄 것을 정부 측에 요청해 놓은 상태다.
현재 가구완제품의 대부분은 기본관세율이 0%인 반면, 가구 주원자재인 PB 및 MDF의 기본관세율은 8%에 달한다. 다만 MDF는 금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5%의 할당관세를 적용 중에 있다. 원자재의 관세율이 완제품의 관세율보다 높은 ‘역관세 구조’로 인해 국산가구의 경쟁력이 저하된다는 것이 협회 측 주장이다.

협회 측은 “국내 가구제조업체들은 기본 관세 8%에 반덤핑방지관세 7.67%까지 더해 가구제조원가가 15% 이상 상승될 수밖에 없는 이중고에 처해있다”면서 “국내 중소가구 제조업체들의 경영난은 심각해지고 있는 반면, 가구완제품의 수입이 급증해 수입제품의 국내시장 점유율이 2005년 9.7%에서 2007년 15.5%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가구 원자재 생산업체들은 “대부분 국가가 PB에 대해 수입관세를 8% 이상 부과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합판보드협회는 “덤핑관세는 불법적인 유통행위에 대한 정부 규제로 수입관세와는 전혀 별개 문제”라며 “가구업체들이 덤핑관세를 수입관세와 연결시키는 것은 부당하다”며 반박했다. 또한 “자체 조사 결과 PB 원가가 제조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 안팎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특히 단기적인 시작에서 관세를 철폐할 경우 수입산의 저가공세로 국내 PB산업이 붕괴되면서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안정적인 물량 공급이 흔들려 가구업계에 더 큰 타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보드류 생산업체인 동화기업의 김종수 대표는 “국내 가구업체가 무너지면 보드업체도 쓰러질 수밖에 없는 공생관계”라며 “서로 힘을 모아도 벅찬 마당에 소모적인 갈등은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보드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경쟁을 해주는 기업이 있기 때문에 수입산 PB, MDF 가격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며 “만약 국내 생산 업체가 없으면 부르는 게 값이 된다”고 말했다.

 

연보라 기자   bora@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